속보
VIP
통합검색

박수홍 아내 '분노'…"A씨가 전 남친? 악성루머 유포, 당신도 공범"

머니투데이
  • 채태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83,113
  • 2023.03.20 14:03
  • 글자크기조절
/사진=김다예씨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김다예씨 인스타그램 캡처
방송인 박수홍(53)의 아내 김다예씨가 사실과 다른 악성 루머를 유포하는 누리꾼에 분노했다. 김씨는 허위 사실 유포자에 대한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20일 서울동부지방법원은 명예훼손, 강요미수, 모욕 등 혐의로 기소된 유튜버 김용호에 대한 세 번째 공판을 진행한다. 이날 재판에는 박수홍의 아내 김다예씨가 증인으로 참석한다.

이런 가운데 김씨는 이날 오전 인스타그램을 통해 김용호가 주장했던 악성 루머를 온라인상에서 퍼뜨리고 있는 누리꾼에 대해 경고를 남겼다.

김씨는 포털사이트에 남겨진 한 댓글 사진을 캡처해 올리며 "아직도 피고인 김용호의 허위 사실들을 유포하는 공범들"이라며 "다음은 당신 차례입니다"라고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해당 댓글에는 김씨가 과거 한 기업 대표 A씨의 전 여자친구였고, 박수홍과 A씨는 과거부터 절친한 사이였다는 주장이 담겼다. 이 내용은 과거 김용호가 주장했던 것으로, 경찰 수사 과정에서 허위 사실로 입증된 바 있다.

또 김다예씨는 "(A씨는) 듣도 보도 못한, 일면식도 없는 사람"이라며 "허위 사실 유포의 무서움"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박수홍은 자신과 관련한 악성 루머를 지속해서 유포한 김용호를 2021년 8월 고소했다. 수사를 진행한 서울 송파경찰서는 지난해 6월 김용호를 기소 의견으로 검찰 송치했다.

이후 서울동부지방검찰청은 지난해 10월 김용호를 불구속 기소했다. 김용호는 1차와 2차 공판에서 "(박수홍 관련 내용이) 일부 허위가 개입됐다 해도 허위성 인식이 없어 고의는 아니다"라며 혐의를 부인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손흥민 차별 없도록"···'개고기 금지 특별법' 6월중 발의된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