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포스코케미칼→포스코퓨처엠' 사명변경안 주총서 가결

머니투데이
  • 김도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20 13:50
  • 글자크기조절
/사진=포스코퓨처엠
/사진=포스코퓨처엠
'포스코퓨처엠(POSCO FUTURE M)'이 공식 출범했다. 포스코케미칼은 20일 경북 포항 본사에서 주주총회를 개최하고 이같은 내용의 사명변경 안건이 가결됐다고 밝혔다. 포스코퓨처엠은 주총 직후 김준형 사장을 비롯한 임직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사명선포식을 열었다.

새 사명 포스코퓨처엠은 △경쟁력 있는 소재(Materials)를 통해 △세상의 변화(Movement)를 이끌며 △풍요로운 미래(Future)를 만들어내는 데 △주도적인 역할을 담당(Management)하겠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철강 사업을 통해 국가경제 발전의 버팀목이 돼 온 포스코그룹이 지난해 지주사 출범과 함께 '친환경 미래소재 대표기업'으로 대전환을 추진하는 가운데 포스코퓨처엠이 핵심 사업회사로서 포스코그룹의 새로운 미래 변화를 선도하겠단 포부다. 자원빈국인 우리나라에 포스코그룹이 '제철보국'의 정신으로 국가의 경제 발전에 기여한 것처럼 이제는 포스코퓨처엠을 중심으로 배터리 소재는 물론 미래 국가가 필요로 하는 최고 품질의 소재를 공급하여 국가 경제 발전을 견인함으로써 '소재보국'의 대업을 이뤄나간다는 다짐도 함축했다.

포스코퓨처엠은 그룹의 7대 핵심사업중 '이차전지소재' 사업을 전담하는 사업회사다. 그룹의 차세대 성장을 이끌어 가고 있는 가운데 최근 이차전지 사업이 반도체, 미래차, 로봇 등과 함께 국가의 미래를 이끌어갈 핵심 사업분야로 선정돼 포스코퓨처엠의 그룹내 역할이 한층 더 강화될 전망이다.

김준형 포스코퓨처엠 사장은 이날 사명변경 선포식 기념사를 통해 "지난 반세기 동안 우리회사는 철강산업의 든든한 동반자로서 다양한 소재를 통해 국가 경제 발전을 견인해 왔으며,이에 따라 회사 이름도 시대정신과 소명을 담아 조금씩 변화했다"며 "화학과 에너지소재 글로벌 리딩 컴퍼니라는 비전을 달성하고 100년 기업의 새 미래를 성공적으로 건설해야 하는 여정을 우리의 이름을 새롭게 하는 것에서부터 시작하자"고 당부했다.

포스코퓨처엠은 이날 주총 및 이사회를 통해 새롭게 회사를 이끌 사내외이사도 선임했다. 김준형 사장이 대표이사로, 윤덕일 기획지원본부장이 사내이사로 각각 신규 선임됐다. 김진출 사내이사(안전환경센터장), 김원용·이웅범 사외이사, 유병옥 기타비상무이사(포스코 친환경미래소재팀장)이 각각 재선임됐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0개 기관 모두 낮췄다"...정부, 올 성장률 '고심 또 고심'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