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2년치 연봉으로는…" 한국GM 사무직 명예퇴직, 5년 전과 다른 분위기

머니투데이
  • 이강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21 05:03
  • 글자크기조절
한국GM
한국GM
한국GM(GM 한국사업장)이 본사 지침에 따라 임원급 이하 사무직에 한해 희망퇴직(명예퇴직)을 시행 중이다. 현업 직원 사이에선 보상 규모가 적어 퇴직 신청을 망설이는 분위기가 감돈다.

20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한국GM과 연구소 GM테크니컬코리아(GMTCK)는 이달 16일부터 31일까지 희망퇴직 프로그램(VSP)를 진행한다. 대상자는 임원급 이하 사무직들이다. 생산직은 이번 희망퇴직에서 제외된다.
"2년치 연봉으로는…" 한국GM 사무직 명예퇴직, 5년 전과 다른 분위기
희망퇴직 보상금(위로금)은 연봉 2년치를 일시금으로 지급한다. 국내 완성차 업계로 이직을 지원하는 전직 지원서비스도 2개월간 운영한다.

내달 7일까지 부문장, HR(인사) 부사장, 사장 검토 및 승인 절차를 거친 후 같은달 10일 최종 희망퇴직자 명단을 발표한다. HR부사장의 판단에 따라 필요한 인력이나 특정 사업부문 및 장기적 사업계획에 필수적인 인력은 희망퇴직에서 제외된다.


전기차 시대에 몸집 줄이겠다는 GM, 美 직원 500명 해고…"고정비용 20억달러 줄이겠다"


메리 바라 GM 회장/로이터=뉴스1
메리 바라 GM 회장/로이터=뉴스1
한국GM의 희망퇴직은 미국 GM 본사가 전 세계 사업장에 VSP를 시행하기로 결정하면서 발표됐다. GM은 지난해 4분기 실적을 발표하는 자리에서 향후 2년간 고정비용 20억달러(2조6500억원)를 절감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전기차 시대에 맞게 조직 구조를 변화시키겠다는 이유에서다. GM은 전기차 볼트EV·EUV 등을 중심으로 '온라인' 판매를 도입했다. 미국 본사 사무직만 5만8000명에 달하는데, 이미 GM은 디트로이트 본사 사무직원 500명을 해고했고 2019년에도 1만8000명 규모의 명예퇴직을 시행했다. 미국 공장 5곳을 폐쇄하고 한국 군산공장도 매각하는 등 몸집을 꾸준히 줄였다.

메리 바라 GM 회장은 VSP를 통해 추가 구조조정 규모를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GM은 이번 VSP 관련 예산에만 15억달러(1조9700조원)를 배정했다. 바라 회장은 "VSP는 미국 내에서 인력 자연 감원을 가속화하기 위한 프로그램으로 향후 비자발적 해고 조치를 피하려는 목적도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구조적 비용을 영구적으로 줄여야 수익성을 개선이 가능하고, 경쟁이 치열한 자동차 시장에서 민첩성을 유지할 수 있다"며 "그 어느 때보다 우리가 하는 모든 일에 비용이 든다는 인식을 갖는 것이 중요한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노조 "협의없는 희망퇴직 반대"…퇴직 신청 직원은 극소수


한국GM 노조는 즉각 반발했다. 지난해 진행된 임금단체협상에 따라 노조와 사전 협의를 진행했어야 한다는 것. 금속노조 한국지엠지부는 지난 17일 로베르토 렘펠 한국GM CEO(최고경영자)에 "원칙적으로 노조와 협의 없는 희망퇴직에 반대한다"며 "반드시 진행해야하는 경우 사측으로부터 어떠한 형태의 압박이 있어선 안 된다"는 취지의 항의 서한을 보냈다.

금속노조 GMTCK지회도 "노동조합은 경영진이 GMTCK가 처한 상황을 고려하지 않는 일방적인 희망퇴직 실시에 대해 심각한 우려와 반대 입장을 분명히 밝힌다"며 "조합원 고용에 영향을 미치는 사항은 단체협약 58조의 고용안정 특별위원회를 통한 노사 간 협의대상"이라고 했다.

현재까지 한국GM에서 VSP를 신청한 직원은 극소수인 것으로 전해진다. 2018년 생산직 2000명, 사무직 500명이 신청한 희망퇴직과 달리 위로금 규모가 매우 적기 때문이다. 당시 2~3년치 연봉과 2년간 자녀 학자금을 지급했다. 한국GM 직원의 주축 연령이 40~50대인만큼 자녀 학자금이 희망퇴직 여부를 정하는데 결정적이었다.

한국GM은 자발적 희망퇴직인만큼 강제성이 없다는 입장이다. 한국GM 관계자는 "미국 본사에서 진행하는 프로그램이라 (한국GM도) 이에 발맞추는 것"이라며 "자세한 사항은 인사 내부 문제라 공개할 수 없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테슬라 2배 속도에 탄성…텍사스 놀라게 한 SK 기술보니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