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무소득자도 '최대 100만원' 즉시 빌려준다, 대출 방법은?

머니투데이
  • 김남이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21 06:00
  • 글자크기조절

'소액생계비대출' 사전 상담예약 실시...신용평점 하위 20%·연소득 3500만원 이하 대상

내일(22일)부터 급전이 필요한 취약계층에게 상담 즉시 50만원을 대출해주는 '소액생계비대출'의 사전 상담예약이 시작된다. 병원비, 등록금 등 증빙이 가능하면 27일부터 최대 100만원까지 대출이 가능하다. 50만원을 빌리면 최초 이자는 월 6416원으로 1년간 성실 상환하면 이자 부담을 3916원까지 낮출 수 있다.



신용평점 하위 20%·연소득 3500만원 이하...연체자도 대출 가능


소액생계비대출 이용절차 /자료 =금융위원회
소액생계비대출 이용절차 /자료 =금융위원회
금융위원회는 오는 22일 오전 9시부터 온라인 또는 전화로 '소액생계비대출' 사전 상담예약을 받는다고 21일 밝혔다. 사전 예약자를 대상으로 오는 27일부터 대출 상담을 진행한다. 신청 요건을 충족하면 약 30분~1시간의 상담 후 대출이 즉시 실행된다.

지원대상은 신용평점 하위 20% 이하이면서 연소득 3500만원 이하인 대상자 중 제도권금융 뿐만 아니라 기존의 정책서민금융을 받기 어려운 취약계층이다. 정책금융을 받기 힘들었던 연체자와 소득 증빙 확인 불가자 등도 지원대상에 포함된다.

지원한도는 최대 100만원으로 최초 50만원 대출 후 이자를 6개월 이상 성실납부하면 추가대출이 가능하다. 병원비 등 자금용처가 증빙되면 최초 대출때 최대 100만원까지 빌릴 수 있다. 자금 용도는 생계비 용도로 제한된다. 대면상담 과정에서 '자금용도 및 상환계획서'를 받는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특별한 증빙서류 없이 상담원에게 생계용이라는 신뢰를 주면 상담이 마무리되는 즉시 통장으로 대출이 실행된다"며 "병원비, 등록금 등 필요한 자금의 증빙서류를 보여주면 최대 100만원까지 대출을 받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만기는 기본 1년이며 이자 성실납부 시 본인의 신청을 통해 최장 5년 이내에서 만기를 연장할 수 있다. 중도상환수수료 없이 언제든지 원금을 상환할 수 있고, 만기일시상환 방식으로 만기 도래전까지는 매월 이자만 납부하면 된다.



50만원 빌리면 첫 이자 6416원...채무조정·복지 프로그램과 연계 운영


무소득자도 '최대 100만원' 즉시 빌려준다, 대출 방법은?
최초 금리는 연 15.9%지만 금융교육 이수 시 금리가 0.5%포인트(p) 인하돼 실질적 금리는 15.4%라는 게 금융당국의 설명이다. 이자를 성실 납부하면 6개월마다 2차례에 걸쳐 금리가 3%p씩 인하된다. 최대 9.4%까지 금리를 낮출 수 있다.

50만원을 빌리면 최초 월 이자부담은 6416원(15.4% 기준)으로 이자를 성실 납부하면 6개월 후 5166원, 추가 6개월 후 3916원까지 금리부담이 낮아진다. 최초 100만원을 대출 받으면 첫 이자부담은 1만2833원이고, 성실 상환하면 최종 이자 부담은 7833원으로 줄어든다.

소액생계비대출은 초기 혼잡 방지를 위해 당분간 주단위 예약제(매주 수요일~금요일)로 운영된다. 차주 방문상담 지역(전국 46개서민금융통합지원센터)과 일자, 시간을 선택해 예약하고, 상담을 진행하면 된다. 상담 시에는 채무조정, 복지, 취업 등과 연계한 종합상담을 제공한다.

방문·대출상담 시에는 신분증과 대출금 수령용 예금통장 사본(본인명의)을 지참하면 된다. 신청자의 편의와 신속한 대출을 위해 소득·신용도 등 증빙은 온라인으로 확인해 필요서류를 최소화했다. 다만 금융기관 계좌 이용제한 등 불가피한 때에만 추가 서류가 필요하다.

처음 도입되는 제도인 만큼 정부 예산은 쓰이지 않고, 은행권 기부금 등을 토대로 마련된 재원으로 올해는 총 1000억원을 공급할 계획이다. 은행권은 사회공헌활동의 하나로 2025년까지 해마다 500억원씩 기부할 계획이다.

유재훈 금융위 금융소비자국장은 "그동안 몰라서 지원받지 못하고 있었던 다양한 자활지원 프로그램 연계 상담을 강화해 지원할 계획"이라며 "힘든 사람에게 정상적인 경제생활로 복귀할 수 있는 길이 있다는 것을 알려주려는 목적도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용자는 최근 정책서민금융을 사칭한 문자메세지나 보이스피싱 피해 사례가 증가하고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서민금융진흥원(국민행복기금 포함)은 문자나 전화를 통한 대출상품 광고를 일절 하지 않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北 발사 '시큰둥' 외국인, 삼전·하이닉스 또 샀다…코스피는 ↓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