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주총 슈퍼위크 시작...행동주의 파란 성공할까

머니투데이
  • 김은령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21 13:57
  • 글자크기조절
주총 슈퍼위크 시작...행동주의 파란 성공할까
상장사들의 주주총회 슈퍼위크가 시작되면서 예년과 다른 긴장감이 감지된다. 최근 증시를 휩쓴 행동주의 펀드들과 대상 기업들의 표 대결이 본격화되기 때문이다. 일반적으로 지분율이 높은 대주주 승리로 '찻잔 속 태풍'에 그쳤던 예년과 다른 결과가 나타날 수 있을지 주목된다.

21일 금융투자업계 등에 따르면 3월 정기 주총을 여는 상장사 중 주주제안을 안건으로 채택한 기업은 25개로 지난해 10개 대비 2배 이상 증가했다.

불투명한 지배구조, 미흡한 주주환원, 기업가치 제고보다는 대주주 이익에 맞춘 경영 활동 등으로 주주들의 눈총을 받아 온 국내 기업들을 대상으로 행동주의 펀드들이 공개적으로 변화를 촉구하고 나서면서 주주제안이 크게 늘어난 것.

오는 24일 BYC, KISCO홀딩스 주총을 시작으로 행동주의 펀드와 대상 기업 간의 주총 표 대결이 시작될 전망이다. BYC의 경우 트러스톤자산운용이 요구한 감사위원 선임, 자사주 취득, 정관 변경 등의 주주제안을 의안으로 상정했다. KISCO홀딩스는 밸류파트너스자산운용의 감사위원 선임, 자사주 매입 등을 상정했다.

이어 28일 주총을 여는 KT&G는 플래시라이트 캐피탈 파트너스의 주주제안 안건을 놓고 대결하게 된다. 30일에는 JB금융지주(얼라인파트너스 자산운용)가 31일에는 남양유업(차파트너스 자산운용), 태광산업(트러스톤자산운용)의 주총이 열린다.

BYC, KISCO홀딩스, 남양유업, 태광산업 등은 최대주주 지분이 50% 안팎으로 자사주 취득, 배당 확대 등의 안건을 행동주의 펀드 측에서 승리하기 쉽지 않지만 3%룰(감사위원 선출시 최대주주 의결권은 3%로 제한)로 감사위원 선임 안건은 통과할 가능성이 있다.

JB금융지주, KT&G의 경우에는 지분구조만 놓고 보면 승패를 예측하기 쉽지 않을 정도다. JB금융지주의 경우 최대주주인 삼양사 및 특수관계인 지분이 14.6%, 행동주의 캠페인을 벌이고 있는 얼라인파트너스가 14.04%를 보유하고 있다. 이에 3대 주주인 OK저축은행(10.2%)과 4대 주주인 국민연금(7.79%)의 결정이 승패를 가를 것으로 보인다. KT&G 역시 최대주주 국민연금의 향방에 결과가 달라질 전망이다.

이 가운데 글로벌 의결권 자문사들은 일부 안건을 제외하고 대부분 주주제안에 반대 의견을 제시했다. ISS는 KT&G·남양유업 주주제안 일부 찬성을 제외한 나머지 회사의 주주제안에 모두 '반대'를 권고했다. 글래스루이스는 KISCO홀딩스 주주제안에 찬성했지만 KT&G, JB금융지주 건에는 반대했다. 이들의 입장은 기관투자자 등의 표심에 영향을 끼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中화장품에 밀렸다"…'설화수'에 열광했던 중국인들의 변심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