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전장연 시위' 다시 시작…"23일부터 지하철 1·2호선 타겠다"

머니투데이
  • 김승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207
  • 2023.03.20 18:59
  • 글자크기조절
박경석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장연) 공동상임대표. /사진=뉴시스
박경석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장연) 공동상임대표. /사진=뉴시스
체포된 지 하루 만에 조사를 마치고 풀려난 전국장애인철폐연대(전장연) 박경석 상임공동대표가 오는 23일부터 지하철 시위를 재개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지금까지 4호선에서 벌이던 지하철 시위를 1·2호선으로 옮긴다는 계획이다.

박 대표는 20일 오전 8시 서울시청역 1호선 승강장에서 열린 '서울시 장애인활동지원 표적조사 거부'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말했다.

서울시는 지난 6일부터 수급 자격 여부를 위해 장애인활동지원 추가지원 대상자 일제 조사를 추진하고 있다. 장애인활동지원제도는 중증장애인 개개인에게 일상과 사회생활에 필요한 활동을 지원해 지역사회에서 자립할 수 있도록 하는 서비스다.

이에 대해 박 대표는 서울시의 일제조사를 '표적수사'라고 주장하며 탈시설을 위해 지하철에 승하차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오세훈 서울시장을 상대로 "지금의 표적수사를 멈추시고 대화를 통해서 장애인들의 자립생활과 탈시설 권리를 보장해달라"며 "만약 그렇지 않으면 오는 23일 오전 11시부터 서울지하철 1호선 시청역에서 지하철에 타도록 하겠다"고 예고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이번엔 테슬라다..."신고가 대박" 이차전지 심상찮은 기세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