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364억·334억 카카오 퇴직임원 줄줄이 '잭팟'..現대표·창업 연봉은?

머니투데이
  • 윤지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20 19:22
  • 글자크기조절

조수용·여민수 전 대표 대규모 스톡옵션 행사..카카오, 대표 보수체계 개편-단기성과급 없애

조수용, 여민수 카카오 전 공동대표/사진=카카오
조수용, 여민수 카카오 전 공동대표/사진=카카오
조수용·여민수 카카오 (57,200원 ▲1,100 +1.96%) 전 공동대표가 주식매수선택권(스톡옵션) 행사로 300억원이 넘는 보수를 받았다. 책임경영 강화를 위해 보수체계를 개편한 홍은택 현 카카오 대표는 지난해 역대 최대 실적에 대한 상여를 받지 않기로 했다.

20일 카카오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조수용·여민수 전 공동대표는 지난해 364억4700만원, 334억1700만원을 받아 보수 1·2위에 올랐다. 카카오 주가가 9만4100원일 때 스톡옵션을 주당 1만7070원, 2만116원에 행사한 영향이 컸다. 최소 4.6배 이익을 본 셈이다.

조 전 대표는 급여 6억8500만원에 상여(단기성과급) 13억원, 스톡옵션 행사이익 337억5000억원, 기타 근로소득 500만원, 퇴직소득 7억700만원을 받아 총 '보수킹'에 올랐다. 여 전 대표도 급여 4억5600만원, 상여(단기성과급) 9억원, 스톡옵션 행사이익 318억2400만원, 기타 근로소득 400만원, 퇴직소득 2억3300만원을 받았다. 상여는 2021년 성과급으로, 지난해 3월 지급됐다.

이 외에도 정의정 전 기술부문책임자 95억6800만원, 김주원 전 공동체 컨센서스센터장 77억3400만원, 김택수 전 CPO(최고제품책임자) 62억3300만원 등 퇴직 임원들이 대규모 스톡옵션 행사로 보수 상위 5위안에 올랐다.


올해 성과급 없다.."2년 실적 따라 내년 지급"


홍은택 카카오 각자대표가 19일 오전 경기 성남시 카카오 아지트에서 열린 판교 데이터센터 화재로 인한 서비스 장애 사태 관련 기자회견에서 사과문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홍은택 카카오 각자대표가 19일 오전 경기 성남시 카카오 아지트에서 열린 판교 데이터센터 화재로 인한 서비스 장애 사태 관련 기자회견에서 사과문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지난해 3월부터 카카오를 이끌고 있는 홍은택 대표는 보수로 29억7500만원을 받았다. 급여 7억100만원에 상여 19억9700만원, 주식매수선택권(스톡옵션) 행사이익 2억7700만원이 포함됐다. 그가 받은 상여는 카카오는 대표로 선임되기 전인 2021년 체결한 장기인센티브 계약 일환으로, 회사주식 2만1225주를 주당 9만4100원에 받은 것이다.

하지만 지난해 성과에 대한 상여금은 포함되지 않았다. 앞서 카카오는 책임경영을 강화하기 위해 대표이사 보수체계를 개편, 전년도 사업실적에 따른 단기성과급을 없애고 취임 후 2개년 성과에 따라 지급하는 중장기성과급을 신설했다. 이에 따라 홍 대표는 지난해과 올해 실적에 따라 내년에 대표이사로서 첫 상여를 받게 된다.

지난해 10월 데이터센터 화재 책임을 지고 퇴임한 남궁훈 전 각자대표의 보수는 공개되지 않았다. 남궁 전 대표는 주가가 15만원이 될 때까지 최저임금만 받겠다고 선언한 바 있다. 카카오 창업자인 김범수 미래이니셔티브센터장은 지난해 6억2600만원을 받았다. 급여 1억2500만원에 2021년 성과에 따른 상여 5억원, 기타 근로소득 100만원이 포함됐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굳건한 美경제 실업최저 "경기침체 아닌 골디락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