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퉁퉁 부은 박수홍, 망설임 끝에 "밤에 술 마셔"…무슨 일?

머니투데이
  • 이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64,156
  • 2023.03.20 23:09
  • 글자크기조절
/사진=TV조선 '조선의 사랑꾼' 방송 화면
/사진=TV조선 '조선의 사랑꾼' 방송 화면
방송인 박수홍이 딸을 갖기 위한 독특한 노력을 밝혔다.

20일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조선의 사랑꾼'에서는 박수홍, 박경림, 최성국, 오나미, 임라라가 스튜디오에 모여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박수홍은 퉁퉁 부은 얼굴로 등장했고, 박경림은 "오늘 얼굴이 왜 이렇게 부었냐"며 걱정했다.

이에 박수홍은 "어젯밤에 아내하고…."라며 "이런 이야기까지 해야 하냐. 요즘 아내가 임신 테스트기를 계속 사용한다"며 망설임 끝에 이야기를 시작했다.

/사진=TV조선 '조선의 사랑꾼' 방송 화면
/사진=TV조선 '조선의 사랑꾼' 방송 화면

그는 "딸 한 번 낳는 게 옛날부터 소원이었다"며 "그런데 내가 물어보니까 술을 한 잔하면 몸이 알칼리성이 된다고 하더라. 평생 내 몸을 알칼리화 할 필요가 없었지 않나. 그래서 한 번도 신경 써 본 적이 없었는데 그러면 딸을 가질 확률이 높다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사진=TV조선 '조선의 사랑꾼' 방송 화면
/사진=TV조선 '조선의 사랑꾼' 방송 화면

이어 "딸을 많이 낳은 분이 그렇게 얘기한 것이 퍼져서 풍문이 됐다고 하더라"며 "낭설이니 이 말을 믿지는 말라. 그만큼 내가 바라니까 그런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수홍은 아들만 둘을 둔 박경림에게 "잘 생각해봐라. 아들만 둘이지 않냐"고 말했고, 이에 박경림은 "제가 술을 못하지 않나"라고 답했다.

이야기를 모두 들은 박경림은 "그래서 할 수 있는 건 다 한다는 거 아니냐"며 "그래서 어제 술을 한 잔 하셨다는 얘기인 거냐"고 정리해 웃음을 안겼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잠실 아파트 바닥 찍었다?…4개월만에 5.4억 올랐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