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UN안보리 기능마비 틈탄 北…"탄도미사일은 뻔뻔한 조롱"

머니투데이
  • 뉴욕=박준식 특파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21 02:37
  • 글자크기조절
(서울=뉴스1) 이동해 기자 = 16일 서울역 대합실에서 시민들이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 관련 뉴스를 바라보고 있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오전 7시10분쯤 평양 순안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발사한 장거리 탄도미사일 1발을 포착했다고 밝혔다. 2023.3.16/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뉴스1) 이동해 기자 = 16일 서울역 대합실에서 시민들이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 관련 뉴스를 바라보고 있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오전 7시10분쯤 평양 순안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발사한 장거리 탄도미사일 1발을 포착했다고 밝혔다. 2023.3.16/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 정부가 지난 16일에 이어 19일에 북한이 발사한 탄도미사일과 북한의 계속된 도발에 대해 20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를 통해 강하게 규탄했다.

황준국 주UN대사는 이날 안보리에 참석해 북한의 국제의무 위반에 대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안보리가 중국과 러시아의 비협조와 침묵으로 인해 북한의 도발과 의무위반을 묵과하고 있다는 주장이다.

황 대사는 북한이 한미 연합훈련 때문에 미사일을 날렸다는 주장에 대해 이미 여섯 차례의 핵실험과 200회 이상의 탄도미사일 발사는 시점만을 핑계 삼은 전술적 도발이라고 규정했다. 이어 2018~19년 사이의 비핵화 조치 주장에 대해서도 실험장 터널입구 폭파 같은 조치로 중단을 가장한 것에 지나지 않았다고 꼬집었다.

북한은 최근 우크라이나 전쟁과 안보리 기능의 마비를 틈타 불법 핵미사일 프로그램을 발전시키며 시간을 벌고 있다. 이에 대해 황 대사는 "북한의 적대정책이나 안보리 기능을 위협하는 것은 유엔 자체에 대한 뻔뻔한 조롱"이라고 비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후·설화수'가 안 보이네…중국인 쓸어담는 화장품 달라졌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