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속보]CS 리스크 해결…다우 382p↑ S&P 35p↑나스닥 45p↑

머니투데이
  • 뉴욕=박준식 특파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21 05:08
  • 글자크기조절
뉴욕 맨해튼 나스닥 전광판 전경 /사진= 박준식 기자
뉴욕 맨해튼 나스닥 전광판 전경 /사진= 박준식 기자
크레디트스위스(CS) 리스크가 해결되면서 뉴욕증시 3대 지수가 모두 상승했다.

20일(현지시간) 다우존스 지수(DJIA)는 전일보다 382.53포인트(1.2%) 상승한 32,244.51을 기록했다. S&P 500 지수는 0.89%(34.93포인트) 오른 3,951.57로 마무리됐다. 나스닥 지수는 0.39%(45.03포인트) 상승한 11,675.54에 장을 마쳤다.

시장은 은행 부문의 위기가 UBS의 CS 인수로 완화될 수 있다는 기대감이 퍼지면서 투심이 살아나 활기를 되찾았다. 미국 정부는 주말께 캐나다와 일본, 유럽, 스위스 등 5개 국가의 중앙은행과 달러스왑을 하기로 발표했는데 이 역시 글로벌 신용경색에 대비한 국가간 리스크 완화조치로 받아들여졌다.

시장에선 연방준비제도(Fed)가 21~22일 사이에 결정하는 기준금리 결정에 대해서도 큰 변수없이 흡수될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다. 기준금리 동결의 경우 기대감이 퍼진 증시에 도움이 될 수 있고, 25bp를 올릴 경우에 대해서도 증시는 이미 납득할 수 있다는 인식을 보이고 있다. CME 페드와치에 따르면 트레이더들의 73%는 연준이 25bp를 인상할 것으로 보고, 나머지는 동결을 예상하고 있다. 연준이 50bp를 올리지 않는 한 시장에 충격은 크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KKM 파이낸셜 CEO 제프 킬버그는 "시장이 지난주까지만 해도 너무 극단적인 반응을 보였다"며 "실리콘밸리은행의 문제는 리먼 브라더스 이후 시장을 너무 두렵게 만들었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깜짝이야!" 급등 LG전자에 무슨 일?…코스피 함께 웃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