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안 내리면 매일 1000만원" 아가동산 측, 넷플릭스만 가처분 취하 왜?

머니투데이
  • 전형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4,645
  • 2023.03.21 06:39
  • 글자크기조절
아가동산 김기순 교주. /사진제공=넷플릭스
아가동산 김기순 교주. /사진제공=넷플릭스
다큐멘터리 '나는 신이다: 신이 배신한 사람들' 내용에 반발해 방송금지 가처분을 신청한 종교단체 '아가동산'이 방송사 넷플릭스 서비시스코리아를 상대로는 가처분을 취하했다. 다만 제작사인 MBC와 담당 프로듀서를 상대로 한 가처분은 유지했다.

20일 법조계에 따르면 아가동산과 교주 김기순씨는 이날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50부(부장판사 박범석)에 이 같은 취지의 가처분 신청 일부 취하서를 제출했다.

넷플릭스 서비시스코리아는 한국에서 구독 계약만 담당할 뿐, '나는 신이다'의 방영권은 넷플릭스 미국 본사에 있어 가처분 신청이 의미 없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아가동산 측이 넷플릭스 측에 소송을 제기한다면 국제사법재판소의 판단을 거쳐야 해 소송이 복잡해진다.

 /사진제공=넷플릭스
/사진제공=넷플릭스

아가동산 측이 MBC와 조성현 PD를 상대로 낸 방송금지 가처분 심문은 24일 진행된다. 아가동산 측은 "프로그램 5~6회는 아가동산 및 김기순에 대한 허위내용을 담고 있다"며 "방송을 이어갈 경우 매일 1000만원의 보상금을 지급하라"고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가처분이 인용돼도 '나는 신이다' 방영을 금지하긴 어려울 전망이다. MBC가 방영권을 갖고 있는 넷플릭스 측에 저작권을 이미 넘겼고, 법원이 가처분 신청을 인용해도 넷플릭스에 강제할 수단이 없어서다.

아가동산에 앞서 종교단체 JMS(기독교복음선교회)와 교주 정명석씨도 '나는 신이다' 방영을 막아달라며 MBC를 상대로 가처분을 신청했으나 서울서부지법은 이달 2일 신청을 모두 기각했다.

'나는 신이다'는 아가동산 교주 김씨를 포함해 신을 자처하는 4명의 인물을 다룬 8부작 다큐멘터리다. MBC가 제작에 참여하고 'PD수첩' 등을 만든 조 PD가 연출했다. 지난 3일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됐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깜짝이야!" 급등 LG전자에 무슨 일?…코스피 함께 웃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