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SK이노베이션, 실적 모멘텀 둔화·차입금 부담 증가…목표가 하향"-유안타

머니투데이
  • 홍재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21 08:08
  • 글자크기조절
"SK이노베이션, 실적 모멘텀 둔화·차입금 부담 증가…목표가 하향"-유안타
유안타증권이 21일 SK이노베이션 (148,800원 ▼800 -0.53%)에 대해 투자의견 매수는 유지하고 목표주가는 기존 31만원에서 25만원으로 하향 조정했다. 실적 모멘텀 둔화와 차입금 부담 증가를 동시에 반영하면서다.

황규원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SK이노베이션 2023년 1분기 예상 실적은, 매출액은 17조2000억원·영업이익은 1516억원(영업이익률 0.9%)·지배주주 순이익 240억원 등"이라며 "영업실적은 전 분기 6833억원 적자에서 회복되지만, 시장 컨센서스(전망치 평균) 6298억원에 비해 낮은 수치"라고 말했다.

이어 "정유부문에서 재고손실 2600억원(전 분기 6246억원 손실)이 예상되며, 배터리부문은 성과급·미국 불량 배터리 손상처리 등으로 적자폭이 커질 전망"이라고 설명했다.

또 "부문별 추정치는 정유 1052억원(전분기 6612억원 적자), 배터리 2677억원 적자(전 분기 2566억원 적자), 석화·윤활유·자원개발 3552억원(전 분기 2966억원) 등"이라고 말했다.

그는 "2023년 예상 매출은 13조8000억원으로, 전년 대비 82% 성장할 것"이라며 "2023년 1분기는 매출 3조원을 넘어서지만, 영업손익은 2677억원 적자로 부진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2022년 괴롭혔던 수율 문제는 헝가리 공장(17.5GW)은 80~90%까지 올라왔고, 미국 공장(21.5GW)은 70% 내외로 알려지고 있
다"며 "2분기부터 미국 인플레이션감축법(IRA)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 "미국 공장에서 판매되는 배터리 모듈에 킬로와트시(kwh)당 45달러 보조금을 받게 되는데, 매출원가에서 차감할 수 있다"며 "캐파 21.5GW(기가와트), 가동률 70%, 수율 70% 등을 적용하면, 분기 1800억원 이익 개선효과가 발생된다"고 분석했다.

그러나 그는 "자동차 회사에 배터리 납품가격 인하가 얽혀있어 실제 효과는 반감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황 연구원은 "2023년 예상 실적은 65조9000억원, 영업이익 1조원(영업이익률 1.6%, 전년 4조원), 지배주주 순이익 7200억원 등"이라며 "영업이익 규모는 연초 추정치 1조7000억원에 비해 41% 낮춘 것"이라고 말했다.

또 "부문별로는 정유 3595억원, 배터리 3531억원 적자, 석화·윤활유·자원개발 1조2000억원 등"이라며 "차입금 부담도 늘어났는데, 2022년 말 순차입금은 14조5000억원(차입금 25조4000억원-현금 10조9000억원)으로, 1년 만에 8조4000억원에서 6조1000억원 증가했다"고 분석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엔화 살까요, 말까요?…'70억 자산가' 달러 투자 달인의 답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골프 최고위 과정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