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난 행복해요" 핀란드 1위, 일본 47위…한국인은?

머니투데이
  • 하수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21 09:39
  • 글자크기조절
**기사와 직접적인 연관없음. 시민들이 두꺼운 옷을 입고 출근하고 있다.  /사진= 뉴스1
**기사와 직접적인 연관없음. 시민들이 두꺼운 옷을 입고 출근하고 있다. /사진= 뉴스1
한국인들이 스스로 매긴 행복도 점수는 10점 만점에 5.951점으로, 전 세계 137개국 중 57위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유엔 산하 지속가능 발전 해법 네트워크(SDSN)가 '세계 행복의 날'인 20일 공개한 '2023 세계행복보고서'에 따르면 한국인들이 스스로 매긴 행복도 평가는 5.951점으로 대상국 중 57위를 기록했다.

보고서는 △1인당 국내총생산(GDP) △건강 기대수명 △사회적 지원 △삶의 선택 자유 △공동체 나눔(관용) △부정부패 지수 등 6개 항목을 행복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요인으로 본다. 국민이 매긴 행복도 점수는 오직 설문조사 응답 데이터만을 가지고 계산한다.

한국은 보고서가 처음 발간된 2012년부터 올해까지 6점 안팎의 점수를 받으며 40∼60위를 오르내리고 있다. 2021년에는 5.845점으로 149개국 중 62위, 2022년은 5.935점으로 146개국 중 59위에 오른 데 이어 올해는 두 계단 상승한 57위에 올랐다.

그러나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38개국 중에서는 최하위권에 머무르고 있다. 2023년 보고서 기준 OECD 정회원 38개국 중에서 한국보다 행복도 점수가 낮은 곳은 그리스(5.931점, 58위), 콜롬비아(5.630점, 72위), 튀르키예(4.614, 106위) 등 세 나라뿐이다.

행복도 1위는 핀란드로, 6년 연속 1위를 차지했다. 그 뒤로 덴마크, 아이슬란드가 각각 2, 3위에 올랐다. 또 미국은 15위, 일본 47위, 중국 64위를 기록했다.

가장 행복지수가 낮은 국가는 아프가니스탄이었다. 전쟁 중인 러시아와 우크라이나는 각각 70위, 92위를 차지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