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포스코가 효자..'광양시' 일자리 '서울' 부럽지 않다

머니투데이
  • 김지현 기자
  • 기성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2,891
  • 2023.03.22 18:20
  • 글자크기조절

[2023 사회안전지수-살기 좋은 지역] <호남편> ①순천시·화순군 주거환경서 좋은 평가

포스코가 효자..'광양시' 일자리 '서울' 부럽지 않다
포스코 광양제철소가 들어서며 '철(鐵)의 도시'로 발돋움한 전남 광양시가 호남 지역에서 가장 '살기 좋은 지역'으로 꼽혔다. 소득과 고용 등 경제활동 분야에서 도내 1위를 차지하며 대표 중공업 도시다운 위상을 재확인했다. 순천시와 화순군도 주거환경 분야에서 좋은 평가를 받으며 상위권에 올랐다.

머니투데이와 성신여대 데이터사이언스센터, 케이스탯 공공사회정책연구소, 충북대 국가위기관리연구소는 22일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전국 시·군·구별 '2023 사회안전지수(Korea Security Index 2023)-살기좋은 지역 전라편'을 공개했다. 조사대상은 226개 기초지방자치단체와 세종시, 제주시, 서귀포시를 포함한 229개 시·군·구다.

사회안전지수는 경제활동과 생활안전, 건강보건, 주거환경 등 크게 4개 분야(차원)의 정량지표를 토대로 산출됐다. 여기에 주민 설문조사 결과인 정성지표가 반영됐다. 올해 사회안전지수 평가 대상은 설문조사 표본이 적은 45개 지자체를 제외한 총 184개 시·군·구다.


광양시 1위..상권 발달 순천시도 선전


광양시는 전라도 지역에서 유일하게 사회안전지수 전체 순위 30위권 내에 진입했다. 경제활동(59.51점·20위)과 주거환경 분야(60.07점·34위)에서 전국 상위권에 들어가며 종합점수 56.43점을 받아 29위를 차지했다. 특히 소득과 고용 지표가 두드러졌다. 고용 영역의 경우 76.39점으로 '강남3구'는 물론 올해 사회안전지수 전체 1위를 차지한 '경기 과천시'보다도 높은 점수를 받았다.

실제로 광양시 금호동엔 포스코의 2번째 제철소이자 단일 공장 기준으로 세계 최대 규모의 광양제철소가 자리잡고 있고, 광양읍·옥곡면·태인동엔 배후 산업단지가 조성돼 지역 경제를 뒷받침하고 있다. 2021년엔 한국오라클 등과 7000억원을 투입하는 데이터센터를 건설하기로 협약을 맺으며 상대적으로 부족했던 4차 산업 기반도 강화해 나가고 있다.

광양시에 이어 전남 순천시가 전체 35위(56.03점)로 호남 내 2위를 차지했다. 최상위권인 27위(61.05점)를 기록한 주거환경 분야가 전체 순위상승을 견인했다. 세부적으로는 전남 동부권 일대의 교통·상업 중심지인 만큼 문화·여가 영역 점수(60.67점)가 높았다. 특히 영화관과 대형마트가 각각 3개씩 입점해있어 도시 규모에 비해 상권이 잘 갖춰져있다. 순천만을 중심으로 뛰어난 자연경관을 보유하고 있는 만큼 대기환경 영역(65.76점)도 좋은 평가를 받았다.
포스코가 효자..'광양시' 일자리 '서울' 부럽지 않다


자연환경 앞세운 주거환경 고평가


소도시인 전남 화순군도 40위(55.66점)로 상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주거환경(6위·65.38점)과 건강보건 분야(36위·57.50점)에서 눈에 띄는 평가를 받았다. 대기환경 영역 점수가 73.75점으로 전국 1위였고, 보육과 교육 영역도 67.03점으로 서울의 웬만한 자치구보다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화순군엔 전남 지역 내에서 거론되는 4대 명문고 중 하나인 능주고등학교가 있으며, 전남대 의과대학이 화순전남대학교병원 부지에 있다.

전남북 지역은 다른 시·도에 비해 전반적으로 주거환경 분야에서 강점을 나타냈다. 화순군(6위)에 이어 전북 완주군의 주거환경은 11위(63.83점)를 기록했으며, 전북 남원시도 13위(62.98점)였다. 전북 부안군(24위·61.27점)과 정읍시(29위·60.64점)도 높은 점수를 받았다. 대부분 녹지면적이 넓은데다 주민들의 미세먼지 불안감이 낮고, 30년 이상 노후주택 비율이 적었다. 다만 경제활동이나 생활안전 분야에선 중위권 안에 들지 못한 지역이 많았다.

장안식 케이스탯 공공사회정책연구소장(사회학 박사)은 "광양시의 경우 기초생활수급자 비율은 낮고, 1인당 소득은 평균 이상이며 실업률과 고용률이 매우 좋은 것으로 나타났다"며 "순천시는 전반적으로 대기환경과 문화여가, 인구변동에서 점수가 높았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평균보다 낮은 소득 등은 단기간에 쉽게 높일 수 없지만 치안과 소방, 교통안전 등은 노력하면 바뀔 수 있는 부분"이라며 관련 분야 대한 정책이나 지원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미운오리새끼→백조' 변신...LG전자, 올 들어 49% 수익률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