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이정도면 철벽 나폴리도 고민... 140억 에이스 팔면 '2530억' 번다

스타뉴스
  • 이원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6,760
  • 2023.03.21 22:11
  • 글자크기조절
흐비챠 크바라츠헬리아. /사진=AFPBBNews=뉴스1
흐비챠 크바라츠헬리아. /사진=AFPBBNews=뉴스1
[이원희 스타뉴스 기자] 나폴리로선 고민이 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꼭 지켜야 하는 에이스. 하지만 판다면 어마어마한 돈을 벌 수 있다.

영국 축구전문매체 90MIN는 20일(한국시간) 프랑스 르10스포츠의 소식을 빌려 "나폴리를 떠나는 선수는 윙어 흐비챠 크바라츠헬리아가 될 수 있다. 파리 생제르망(프랑스·PSG)이 크바라츠헬리아를 영입하기 위해 무려 1억 8000만 유로(약 2530억 원)에 달하는 제의를 준비하고 있다"고 전했다.

조지아 국적의 크바라츠헬리아는 지난 해 여름 '괴물' 김민재와 함께 나폴리 유니폼을 입은 공격수다. 김민재와 함께 특급 활약을 펼치며 유럽 최고 핫스타로 올라섰다. 올 시즌 리그 23경기에서 12골 10도움을 몰아쳤다. 유럽축구통계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도 크바라츠헬리아에게 평점 7.63을 부여했다. 리그 전체에서 가장 높은 평점이다.

나폴리 팬들이 크바라츠헬리아의 활약을 치켜세우기 위해 구단 레전드 디에고 마라도나를 빗대어 '크바라도나'라는 별명까지 붙였을 정도니 말 다했다. 더욱 놀라운 건 크바라츠헬리아의 이적료다. 나폴리가 지불한 금액은 겨우 1000만 유로(약 140억 원). 아주 적은 돈으로 유럽 최고 스타를 얻었다.

하지만 1년 만에 이별할 수 있다. PSG가 메가톤급 제의를 준비 중이다. 1억 8000만 유로는 크바라츠헬리아의 이적료 20배에 가까운 엄청난 금액이다. 순식간에 가격이 급상승했다. 어떤 제의가 와도 핵심 선수를 지켜내는 '철벽' 나폴리로 유명하지만, 이 같은 제의면 고민이 될 수밖에 없다.

크바라츠헬리아도 해외 이적에 긍정적이다. 앞서 그의 에이전트 마무카 유겔리는 "크바라츠헬리아의 아버지와 나는 바르셀로나 팬이지만, 크바라츠헬리아는 레알 마드리드를 좋아한다. 레알에서 뛸 자격이 충분하다"며 이적이 가능하다는 발언을 남겼다. 스페인 명문 레알, 바르셀로나는 아니지만, PSG도 충분히 매력적인 팀이다. 월드클래스 공격수 킬리안 음바페, 리오넬 메시, 네이마르 등이 뛰고 있다. 크바라츠헬리아도 드림팀의 일원이 될 수 있다.

참고로 나폴리와 크바라츠헬리아의 계약기간은 2027년 여름까지다. 만약 나폴리가 거액의 제의를 뿌리치고 지키기로 결정했다면, 급할 것이 없는 상황이다. 어떤 결정을 내리느냐에 따라 크바라츠헬리아의 미래도 많이 달라질 것으로 보인다.

흐비차 크바라츠헬리아(오른쪽). /사진=AFPBBNews=뉴스1
흐비차 크바라츠헬리아(오른쪽). /사진=AFPBBNews=뉴스1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손흥민 차별 없도록"···'개고기 금지 특별법' 6월중 발의된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