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우주까지 보폭 넓히는 '한·미 동맹'…"우주 탐사, 산업 전방위 협력"

머니투데이
  • 김인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21 18:01
  • 글자크기조절
오태석 과학기술정보통신부 1차관이 지난해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다누리 달궤도 진입 결과 브리핑을 하고 있다. / 사진=뉴시스
오태석 과학기술정보통신부 1차관이 지난해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다누리 달궤도 진입 결과 브리핑을 하고 있다. / 사진=뉴시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1일 오태석 1차관이 시라그 파리크(Chirag Parikh) 미국 국가우주위원회 사무총장과 만나 한·미 우주 분야 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미 국가우주위원회는 백악관 직속 기관으로, 대통령에 국가 우주정책과 전략을 자문하는 역할을 수행하는 조직이다.

우주 분야는 민간·상업·안보 등 다방면으로 중요성이 커지면서 국제협력 필요성이 증대되고 있다. 특히 미국은 우주 기술 최강국으로, 우리나라가 협력할 경우 우주 정책을 만들 때 시너지를 얻을 수 있다.

오 차관과 파리크 사무총장은 한국의 우주항공청 설립 추진현황 등 양국 우주 분야의 주요 현황과 정책을 공유했다. 특히 오 차관은 파리크 사무총장에게 향후 한·미 양국이 우주 탐사와 우주 산업 등 전방위적으로 협력체계를 구축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이에 대해 파리크 사무총장도 공감한 것으로 알려졌다.

양국은 올해 한미 동맹 70주년이라는 큰 의미가 있는 해라고 공감했다. 그동안 우주 분야에서 축적해 온 협력 관계를 기반으로, 미래 지향적 협력 관계를 강화해 나가야 한다는 공감대를 형성했다.

앞서 이종호 과기정통부 장관도 지난해 8월 백악관을 방문해 파리크 사무총장과 만나 MTCR(미사일기술통제체제)에 대한 한국의 예외 적용을 요청했다. 한국의 인공위성과 우주발사체에 미국산 부품을 활용해 발사할 때마다 미국의 허가를 받아야 했는데, 이를 해소해달라는 취지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잠실 아파트 바닥 찍었다?…4개월만에 5.4억 올랐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