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농촌현장 미세먼지 줄이면 '1석3조' 랍니다"

머니투데이
  • 세종=정혁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21 17:55
  • 글자크기조절
조재호 농촌진흥청장은 21일 전북 남원시 춘향골농협 농산물산지유통센터에서 열린 '불법 소각 방지를 통한 미세먼지 저감 및 산불예방 캠페인'에서 논·밭두렁 소각 자제 등을 결의 했다. 사진제공 = 농촌진흥청
조재호 농촌진흥청장은 21일 전북 남원시 춘향골농협 농산물산지유통센터에서 열린 '불법 소각 방지를 통한 미세먼지 저감 및 산불예방 캠페인'에서 논·밭두렁 소각 자제 등을 결의 했다. 사진제공 = 농촌진흥청
농촌진흥청은 21일 조재호 청장을 비롯한 최경식 남원시장, 이천일 NH농협경제지주 경제기획보누장, 서부지방산림청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전북 남원시 춘향골농협 농산물산지유통센터와 인근 농경지에서 '봄철 미세먼지 저감과 농촌 환경정화, 산불 예방'을 위한 현장 캠페인을 가졌다.

이번 켐페인은 영농부산물과 논·밭두렁 태우기 자제, 자발적인 영농폐기물 수거·정리를 홍보해 농촌지역 미세먼지 발생량을 낮추는 데 기여하고자 마련됐다.
"농촌현장 미세먼지 줄이면 '1석3조' 랍니다"
켐페인에 참가한 남원시 농촌지도자회와 생활개선회 회원들은 관행적으로 실시하는 논·밭두렁 태우기의 해충 방제 효과가 거의 없고, 화재와 인명 피해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점에 공감하고 논·밭두렁의 소각 자제를 결의했다.

또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10대 실천과제 이행을 다짐하고, 농경지 주변 영농부산물과 영농폐기물을 수거·정리하는 정화 활동을 펼쳤다. 또 농협 및 인근 마을을 순회하며 영농부산물 파쇄를 독려하는 홍보 활동을 벌였다.

영농부산물을 소각하는 대신 파쇄기로 잘게 부수고 퇴비로 만들어 경작지에 뿌리면 토양 비옥도 증진은 물론 미세먼지 저감, 산불 예방 등 1석 3조의 효과를 얻을 수 있다.

조재호 농촌진흥청장은 "영농부산물을 파쇄 후 토양에 이를 퇴비로 활용하면 환경 친화형 농업 효과가 크다"며 "또 농촌지역 미세먼지 저감과 산불 발생 위험을 줄일 수 있는 만큼 이번 캠페인에 많은 분들이 동참하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후·설화수'가 안 보이네…중국인 쓸어담는 화장품 달라졌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