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故최진실 새벽 전화에 신경질, 한달 후…" 박원숙 뒤늦은 후회

머니투데이
  • 이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3,165
  • 2023.03.21 22:34
  • 글자크기조절
/사진=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시즌3' 방송 화면
/사진=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시즌3' 방송 화면
배우 박원숙이 고(故) 최진실의 새벽 전화에 신경질을 냈던 일을 떠올리며 후회했다.

21일 방송된 KBS2 예능 프로그램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시즌3'에는 방은희가 출연해 배우 박원숙, 안소영, 안문숙, 가수 혜은이 등 자매들을 만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자매들은 방은희와 함께 낚시를 위해 나섰다.

/사진=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시즌3' 방송 화면
/사진=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시즌3' 방송 화면

이동 중 방은희는 "'겨울새' 촬영 중 갑자기 김수현 작가에게 새벽 3시40분에 메시지를 보낸 적이 있다. 두 번째 결혼하고 사실 그때 굉장히 마음이 안 좋았었다"고 고백했다.

그는 "혼자 술을 마시다 '선생님 저 그래도 잘 버티고 잘 살고 있어요'라는 문자를 보냈다. 그런데 선생님이 '작가 생활 하다하다 새벽 3시40분에 문자 온 건 네가 처음이다'라며 '그래도 네가 살 만 하다니 다행이다. 그 마음으로 계속 열심히 살아라'라고 해주셨다. 너무너무 감사했다"고 회상했다.

박원숙은 "어떻게 새벽 3시40분에 문자를 하냐. 다른 사람도 아니고 김수현 씨한테"라며 깜짝 놀랐다.

이에 방은희는 "미쳤다. 정말 대단하지 않냐. 제정신이면 그랬겠냐"며 이후로도 김수현 작가에게 새벽 2시에 연락을 했다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그는 "그랬더니 선생님이 '습관됐구나'라고 하더라"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사진=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시즌3' 방송 화면
/사진=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시즌3' 방송 화면

이 이야기를 들은 박원숙은 과거 故 최진실로부터 새벽에 전화를 받았던 일을 떠올렸다.

박원숙은 "진실이 그 일 있기 한 달 전쯤에 새벽 2시가 넘어서 전화가 왔다. 새벽이니까 '진실아, 왜? 무슨 일이니?'라고 했는데, '이영자가 하는 '택시'라는 프로그램이 있어요. 선생님, 거기에 게스트로'라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그는 ""신경질이 확 나서 '지금이 몇 시니?' 했다. 그러니까 '우리 생활이 그렇잖아요. 죄송해요' 하길래, '나중에 전화해' 하고 끊었다"며 "그러고 나서 한 달 뒤에 그런 일이 있었다"고 말했다.

/사진=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시즌3' 방송 화면
/사진=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시즌3' 방송 화면

이어 "걔는 이영자가 하는 '택시'에 나를 초대하는 게 목적이 아니라 대화가 하고 싶었나보다. 그게 너무 미안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누군가와 얘기를 하고, 힘든 걸 잡아줬으면 싶어서 (연락) 했던 것 같다. 그 마음이 이해되면서도 오죽하면 연락했겠나 싶기도 하고"라며 후회했다.

한편 고 최진실은 2008년 10월 2일 서울 서초구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후·설화수'가 안 보이네…중국인 쓸어담는 화장품 달라졌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