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송일국, 아내와 별거(?) 고백…"다시 태어나도 저와 살기 싫다더라"

머니투데이
  • 전형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132,126
  • 2023.03.22 09:09
  • 글자크기조절
/사진=SBS '신발벗고 돌싱포맨'
/사진=SBS '신발벗고 돌싱포맨'
배우 송일국이 아내와 떨어져 지낸다고 밝혔다.

SBS '신발벗고 돌싱포맨'이 지난 21일 공개한 다음 화 예고편에는 송일국, 홍지민, 장현성이 출연했다.

송일국은 예고편에서 아내와 첫 만남을 회상했다. 그는 "처음 만났을 때 너무 좋았다. 점심때 만나 밤 12시까지 같이 있었다"며 프러포즈하면서도 감정을 주체 못 해 눈물까지 흘렸다고 고백했다.

다만 결혼 이후 애정전선에 대해서는 "사실 요즘 처음으로 떨어져 살고 있다"고 밝혔다. 탁재훈이 "떨어져 지내니 어떻냐. 좋은 점도 있고, 나쁜 점도 있지 않냐"고 묻자, 송일국은 기쁜 표정을 숨지지 못했다.

/사진=SBS '신발벗고 돌싱포맨'
/사진=SBS '신발벗고 돌싱포맨'

그러면서 "아내도 그런 얘기를 하더라. 다시 태어나도 저와는 안 살고 싶다고"라며 털어놨다. 이에 탁재훈은 "그런 말까지 들으면서 살고 싶냐"고 타박해 웃음을 안겼다.

장현성도 아내와 순탄치 않은 결혼 생활을 고백했다. 그는 "큰 애가 고3이었고 작은 애가 중2, 아내가 갱년기였다. 아내와 조금만 더 말하면 싸울 것 같아 피하려고 했는데 어딜 가냐며 뒷덜미를 잡혔다. 잡히는 순간 울었다. 나는 왜 느렸나"라고 토로했다.

송일국은 2008년 아내 정승연씨와 결혼해 2012년 3월 아들 대한, 민국, 만세군을 얻었다. 정씨는 사시 47회, 연수원 37기로 부산지법 판사로 임관했으며, 인천지법, 서울중앙지법을 거쳐 현재는 광주지법 순천지원에서 근무하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8개월새 5억 '폭락'…'영끌족 성지' 노원, 절망만 남아[부릿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