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이창용 한은 총재 "韓성인 16% 가상자산 계좌 보유…내 골칫거리"

머니투데이
  • 박광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22 08:52
  • 글자크기조절
(서울=뉴스1) 사진공동취재단 =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23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통화정책방향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한국은행은 최근 경기 둔화 흐름과 가팔랐던 금리 인상의 효과를 지켜보기 위해 1년 만에 기준금리를 동결했다. 2023.2.23/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뉴스1) 사진공동취재단 =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23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통화정책방향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한국은행은 최근 경기 둔화 흐름과 가팔랐던 금리 인상의 효과를 지켜보기 위해 1년 만에 기준금리를 동결했다. 2023.2.23/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한국 성인 중 16%가 가상자산(암호화폐) 계좌를 갖고 있다는 점이 내 골칫거리 중 하나"라고 말했다.

이 총재는 21일(현지시간) 오후 국제결제은행(BIS)이 '국가별 CBDC(중앙은행 발행 디지털화폐) 도입 추진 경험 및 향후 계획'을 주제로 개최한 이노베이션 서밋 패널 토론자로 나서 한국의 가상자산 현황을 설명하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한국은 가상자산 거래가 잘 발달돼 있고 디지털화가 높은 수준으로 진행된 국가 중 하나"라고 설명했다.

또 "가상자산에 대한 한국 내 의견이 다양하다"며 "일부는 가상자산이 속임수이며 완전히 금지돼야 한다고 믿는 반면 젊은 세대는 CBDC가 암호화 기술과 다른 기술을 개발하는데 좋은 대상이 될 수 있다고 본다"고 전했다.

이 총재는 다른 국가들에 비해 한국의 은행, 빅테크(대형IT회사), 개인 등이 CBDC 도입에 긍정적인 편이라고 언급했다.

그는 "한은이 2년 동안 파일럿 테스트를 진행한 결과 한국은 신속 자금이체 시스템이 발달돼 소매용(retail) CBDC 도입의 효과는 제한적이라는 결론에 도달했다"며 "BIS와 함께 도매용(wholesale) CBDC를 기반으로 토큰화 관련 인프라를 구축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빅테크의 CBDC 참여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는 "빅테크 회사가 CBDC에 참여하게 될 경우 개인정보 보호 문제는 전통적 규제 시스템을 넘어 국경을 초월한 협력이 필요하다"며 "CBDC를 도입할 때 그들과 어떻게 소통할지는 어려운 과제"라고 답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