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특수폭행 '실형' 전과…예비 신랑에게 밝혀야 할까요"

머니투데이
  • 박효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36,429
  • 2023.03.22 10:47
  • 글자크기조절
기사와 관련 없음.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기사와 관련 없음.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결혼을 앞둔 한 예비 신부의 고민 글이 온라인에서 주목받고 있다.

지난 19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예비 신랑에게 실형 전과 밝혀야 할까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결혼을 앞두고 있다고 밝힌 30대 여성 A씨는 "예비 신랑이랑 마음도 잘 맞고 예비 시댁에서도 좋게 봐주시는데 한 가지 (마음에) 걸리는 게 있다"면서 "실형 전과가 있다"고 고백했다.

그는 "몇 년 전 20대 때 포장마차에서 시비가 붙는 바람에 잡혀 가 구속됐다. 특수 폭행으로 징역 8개월 선고받고 실형 살고 출소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아직 예비 신랑이나 예비 시댁은 제 전과를 모르고 있고 아직 말 안 했다"며 "부모님은 어차피 말 안 하면 모르는데 그냥 넘어가자고 하는데 말하는 게 맞지 않나 하는 생각도 들고 한편으로는 다 성사된 결혼 깨질까 무섭기도 하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말해야 할지 말아야 할지 고민이 많이 된다"면서 "뭔가 속이는 거 같은 생각도 들고 거짓말하는 것도 아니고 그냥 묻고 가는 건데 뭐가 문제인가 하는 생각도 들고, 어떻게 하는 게 좋겠냐"고 조언을 구했다.

해당 고민 글은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로 확산했고 다양한 의견이 쏟아졌다.

대다수 누리꾼은 예비 신랑에게 당연히 밝혀야 한다는 의견을 내놓았다. 이들은 "말 안 하고 결혼하면 사기라 민사 소송당합니다", "사기 결혼하면 혼인무효 될 수 있다", "결혼 얘기 나올 때 이실직고했어야지", "일단 말하고 남자 선택을 기다려라" 등 반응을 보였다.

일부는 "초범인데 구속이면 피해자가 회복되기 힘들 정도의 피해를 보았다는 거 아니냐? 무섭네 진짜", "여자가 특수폭행으로 징역 8개월이면 어디든 찔렀다는 건데 성질 장난 아닌가 보네", "사람 패서 감옥 갔다 오더니 사기는 눈 하나 깜짝 않고 치려 한다" 등 A씨를 비판했다.

또 다른 일부는 주작을 의심했다. 한 누리꾼은 "초범이라는 말은 없지만, 초범이라는 기준으로 죄명이 특수상해가 아닌 특수폭행이면 8개월 나오기가 애매하다"고 지적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손흥민 차별 없도록"···'개고기 금지 특별법' 6월중 발의된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