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네카오', 구글·MS 따라잡을까...AI 기술 격차 우려

머니투데이
  • 이정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22 15:40
  • 글자크기조절

[MT리포트-생성AI 대전 2라운드] ④ 네카오, 올 상반기 생성 AI 상용화 '박차'

[편집자주] 오픈AI의 챗GPT에 이어 GPT-4 발표이후 글로벌 빅테크간 생성 AI 개발 속도전이 점입가경이다. 특히 생성 AI를 기존 사무용 SW(소프트웨어), IT서비스와 결합해 업무혁신과 생산성을 제고하려는 시도가 전방위적이다. 프롬프트 엔지니어나 CAIO(최고AI책임자)등 전에없던 직업군과 AI결합 서비스도 속속 생겨나고 있다. 최근 AI를 둘러싼 빅테크의 속도전 여파와 이에따른 변화상을 짚어본다.
'네카오', 구글·MS 따라잡을까...AI 기술 격차 우려
글로벌 빅테크의 생성 AI 대전에 발맞춰 네이버(NAVER (205,500원 ▲1,000 +0.49%)카카오 (57,600원 ▲500 +0.88%) 등 국내 기업들도 국내에 최적화된 생성 AI를 만들기 위해 고군분투 중이다. 다만 외국 AI 기술 발전에 비해 상용화 속도가 느려 자칫 세계시장에서 뒤처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22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네이버는 생성 AI 기반이 되는 거대 언어모델(LLM) '하이퍼클로바X'를 오는 7월 출시할 예정이다. 챗GPT가 한국어에 약하다는 점을 노려 챗GPT보다 한국어를 6500배 더 많이 학습시켰다. 여기에 검색에 특화한 '서치GPT'도 공개한다. 네이버가 오랜 기간 쌓아온 검색 데이터를 활용해 한국인에 최적화된 생성 AI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는 취지다.

카카오도 지난 7일 전문 일러스트레이터를 위한 이미지 생성 AI 서비스인 'B^ EDIT'(비 에디트)를 공개했다. 올 상반기엔 GPT-3 한국어 특화 모델인 KoGPT를 GPT-3.5버전으로 고도화할 계획이다. AI 화가 '칼로'의 한국어 버전과 AI 기반 이미지 생성·공유 플랫폼 'B^ DISCOVER'(비 디스커버)를 활용한 프로필 생성 앱도 출시할 예정이다.

LG (90,900원 ▲1,600 +1.79%)는 초거대 멀티모달(문자 뿐 아니라 음성·사진·영상 등 복합적인 정보를 처리) AI 모델인 'EXAONE'(엑사원)을 이용한 전문가 AI를 오는 7월 중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전문가 AI는 전문 문헌으로 학습한 내용을 기반으로 답변하고 출처를 표기해 전문성과 신뢰성을 높였다. LG는 자체 AI 모델을 자사 전자제품 등에 적용해 나갈 방침이다.

한글과컴퓨터 (15,110원 ▲260 +1.75%)는 한컴오피스에서 제공하는 챗봇, 번역 등 AI 관련 기능에 생성 AI 기술을 접목할 계획이다. 한컴오피스의 클라우드 기반 SaaS(서비스 소프트웨어)인 한컴독스에도 챗GPT를 적용해 고도화한다. 기업간 합종연횡도 시작됐다. SK C&C와 네이버클라우드는 양해각서(MOU)를 맺고 각각 IT 서비스 역량과 네이버 하이퍼클로바X를 결합해 국내 산업 맞춤형 초대규모 AI 서비스 발굴에 나선다.


韓 이제 상용화 걸음마인데‥AI 진화속도 빨라졌다


'네카오', 구글·MS 따라잡을까...AI 기술 격차 우려
이같은 노력에도 국내 기업의 상황은 낙관적이지 않다. "무어의 법칙을 능가한다"는 말이 나올 정도로 AI 발전속도가 빨라서다. 오픈AI는 지난해 11월 말 LLM인 GPT-3.5를 공개한 지 4개월도 지나지 않아 인간 수준의 GPT-4를 발표했다. GPT-3(2020년 6월 출시)에서 GPT-3.5로 가는데 2년이 넘게 걸린 것 대비 진화 속도를 한층 단축했다.

국내 기업들이 생성형 AI 서비스 출시를 위해 잰걸음을 하고 있지만 상용화는 더욱 요원해 보인다. 카카오가 지난 19일 공개한 카카오톡 기반의 AI 챗봇 서비스 '다다음'(ddmm)이 시행착오 끝에 하루 만에 재정비에 들어간 게 대표적이다. 업계에선 "완성도가 낮은 상황에서 성급하게 공개했다"는 말이 나온다.

네이버도 상품명 교정, 리뷰 요약 등 자체 서비스에 하이퍼클로바를 적용했지만 챗GPT처럼 일반인이 체감하긴 어렵다. 한 AI 전문가는 "네이버는 파라미터 2040억개의 하이퍼클로바를 구축하기 위해 1000억원을 투자했는데, 파라미터 1750억개의 GPT-3.5 성능이 훨씬 좋다"라며 "거대 AI 모델을 운영하는 비용이 막대해 고민이 많은 것으로 안다"고 귀띔했다.

장병탁 서울대학교 AI 연구원장은 "국내에서도 초거대 AI 연구를 늦게 시작한 건 아니지만 보수적인 분위기와 부족한 한글 데이터 등으로 제한된 부분이 있다"라며 "한국형 생성 AI 서비스가 나오면 세계 시장과 기술력 차이가 어느 정도인지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후·설화수'가 안 보이네…중국인 쓸어담는 화장품 달라졌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