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탈의실에 CCTV 설치한 성형외과 2곳 등 1300만원 과태료

머니투데이
  • 황국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22 14:06
  • 글자크기조절
임종철 디자이너 /사진=임종철 디자이너
임종철 디자이너 /사진=임종철 디자이너
환자들이 옷을 갈아입는 용도로 활용해 오던 회복실에 CCTV(폐쇄회로TV)를 설치한 성형외과 2곳이 당국으로부터 과태료 등 처분을 받았다. 방범용으로 쓰겠다던 영상처리기기를 직원 근태관리에 활용해 오던 회사도 당국 처분을 받았다.

개인정보보호위원회는 22일 전체회의를 열어 고정형 CCTV를 설치·운영하면서 개인정보보호 법규를 위반한 4개 사업자에 총 130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하고 시정명령 등 처분을 내렸다.

마노성형외과와 리앤리성형외과는 병원 내 별도 탈의실이 마련돼 있었음에도 범죄 예방과 의료사고 방지 등 목적으로 CCTV를 설치·운영한 회복실에서 환자들이 환복하도록 안내했고 실제 환자들도 그곳에서 옷을 갈아입었다.

개인정보위는 "해당 회복실은 그 명칭에도 불구하고 실질적 탈의 공간으로 활용되고 있으므로 개인 사생활을 현저히 침해할 우려가 있는 장소"라며 "이같은 공간에 CCTV를 설치·운영한 것은 개인정보보호법 위반으로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에스티아이는 사무실 내 CCTV 설치·운영과 관련해 근로자에게 동의를 받았지만 △개인정보 수집·이용 목적 △수집하려는 개인정보의 항목 △개인정보의 보유·이용기간 △동의를 거부할 권리가 있다는 사실 및 동의 거부에 따른 불이익이 있는 경우 그 불이익의 내용 등을 제대로 고지하지 않은 사실이 확인됐다.

또 디쉐어는 방범용으로 설치·운영하던 CCTV를 설치 목적과 다르게 직원 근태 점검용으로 이용한 사실이 확인됐다.

개인정보위는 마노·리앤리 성형외과에 각각 과태료 500만원과 시정명령 등 처분을 내렸다. 에스티아이는 과태료 300만원을 부과받았다. 디쉐어는 시정명령을 받았다.

이정은 개인정보위 조사1과장은 "사업장 내 설치된 CCTV가 잘못 운영돼 정보주체의 사생활을 침해하는 사례가 계속 발생하고 있다"며 "특히 장소 명칭을 불문하고 탈의 등 개인의 사생활 침해 우려 장소에 CCTV를 설치하거나 CCTV 설치·운영 목적 외로 개인의 영상정보를 이용하는 등의 보호법 위반 행위가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라고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잠실 아파트 바닥 찍었다?…4개월만에 5.4억 올랐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