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셀토스보다 10만원 싼 쉐보레 신형 트랙스, 소형 SUV 강자되나[차알못시승기]

머니투데이
  • 고양(경기)=이강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766
  • 2023.03.26 05:45
  • 글자크기조절
[편집자주] 마력·토크…우리가 이 단어를 일상에서 얼마나 쓸까요? 지금도 많은 사람들은 이걸 몰라도 만족스럽게 차를 구매하고 있습니다. 기자 역시 마찬가지입니다. 어쩌면 독자들보다 더 '차알못'일수도 있습니다. 어려운 전문 용어는 빼고 차알못의 시선에서 최대한 쉬운 시승기를 쓰겠습니다.
쉐보레 트랙스 크로스오버 액티브/사진=이강준 기자
쉐보레 트랙스 크로스오버 액티브/사진=이강준 기자
국내 소형 SUV(다목적스포츠차량) 굳건한 1위인 기아 셀토스를 위협할만한 차가 나타났다. GM 한국사업장(한국GM) 주도로 개발한 쉐보레 트랙스의 완전변경(풀체인지) 모델 '쉐보레 트랙스 크로스오버' 얘기다.

셀토스는 저렴한 가격에 소형 SUV답지 않은 크기·적재공간, 남다른 편의사양 등으로 국내 소비자를 사로잡았다. 신형 트랙스 역시 그 전략을 그대로 따왔다. 국내 소비자가 선호하는 옵션을 한국 한정 모델에 넣었고, 최저 판매가격은 셀토스보다 10만원 저렴하게 맞췄다.

22일 오전 8시30분부터 10시30분까지 경기도 고양시에 위치한 일산 킨텍스에서 쉐보레 트랙스 크로스오버 액티브 트림을 시승해봤다. 품질, 가격, 편의사양 모두 셀토스와 견줄만한 수준이었다.


통풍시트·전동 트렁크, 韓이 좋아하는 옵션 탑재…키 187㎝가 앉아도 넉넉


쉐보레 트랙스 크로스오버 액티브/사진=이강준 기자
쉐보레 트랙스 크로스오버 액티브/사진=이강준 기자
전면부는 쉐보레 소형 SUV 트레일블레이저를 닮았다. 국내 시장 뿐 아니라 북미, 유럽 시장도 겨냥한 글로벌 모델인만큼 트랙스도 이 디자인을 차용했다. 트레일블레이저는 형제 차종인 뷰익 앙코르 GX와 합쳐 지난해 북미 소형 SUV 시장 판매 1위를 달성한 인기 모델이다.

측면은 트레일블레이저와 르노코리아의 쿠페형 SUV XM3를 합쳐놓은 모양 같다. 트레일블레이저는 SUV다운 각진 지붕 디자인을 택했지만, 신형 트랙스는 트렁크 부분부터 급격히 지붕이 낮아진다. 다만 XM3만큼 2열 지붕 높이가 낮진 않다.
쉐보레 트랙스 크로스오버 액티브/사진=이강준 기자
쉐보레 트랙스 크로스오버 액티브/사진=이강준 기자
내부 디자인도 많은 변화가 보인다. 계기판과 가운데 디스플레이 모두 터치스크린을 얹었다. 메르세데스-벤츠를 시작으로 최근 현대차·기아까지 널리 채택하는 방식이다. 고급스러운 느낌이 부족하다고 지적받던 내장을 개선하기 위해 노력한 흔적이 보인다.

차량 내부 공간은 더 놀랍다. 1열, 2열 모두 키 187㎝인 기자가 앉아도 머리·다리 공간 모두 넉넉했다. 2열 시트를 접어 누워봤는데 장기간은 어렵지만 짧게 차박도 가능한 수준이다. 쉐보레 트랙스는 차량 크기와 내부 공간을 결정하는 전장, 휠베이스(축간거리)가 셀토스보다 각각 150㎜, 70㎜ 더 길다.
쉐보레 트랙스 크로스오버 액티브에 키 187cm인 기자가 누운사진(왼쪽). 2열에 앉은 기자. 표시된 부분이 남은 머리 공간이다(오른쪽)/사진=이강준 기자
쉐보레 트랙스 크로스오버 액티브에 키 187cm인 기자가 누운사진(왼쪽). 2열에 앉은 기자. 표시된 부분이 남은 머리 공간이다(오른쪽)/사진=이강준 기자
트랙스 크로스오버의 가장 큰 장점은 가성비다. 국내 소비자가 선호하는 편의사양은 웬만하면 다 담았으면서도 저렴한 가격대에 출시됐다. 우선 캐딜락 등 프리미엄 브랜드 차종에만 들어갔던 오토홀드가 쉐보레 최초로 들어갔다. 오토홀드는 브레이크를 한 번만 밟으면 운전자가 액셀을 밟기 전까지 차가 움직이지 않도록 잡아주는 기능이다.오토홀드는 출고가 1억원인 대형 SUV 쉐보레 타호에도 없는 옵션이다.

액티브 이상 트림부터는 1열 통풍시트도 들어간다. 버튼으로 트렁크를 여닫을 수 있는 '파워 테일게이트', 고속 주행시 풍절음을 줄여주는 이중접합 전면 유리도 있다. 이 모든 편의사양은 글로벌 모델엔 없는 한국 한정 옵션이다. 한국GM이 그만큼 국내 시장을 신경썼다는 방증이다.

내장 내비게이션을 빼서 원가를 절감하고 대신 무선 안드로이드 오토·애플 카플레이 등 스마트폰 연동 프로그램을 넣었다. 스마트폰을 연결하는 번거로운 과정을 없애 2030 소비자가 선호하는 사양이다.
쉐보레 트랙스 크로스오버 액티브의 파워테일게이트(전동 트렁크)/사진=이강준 기자
쉐보레 트랙스 크로스오버 액티브의 파워테일게이트(전동 트렁크)/사진=이강준 기자


셀토스보다 최저트림 10만원 저렴…시속 140㎞ 이상엔 가속력 아쉬워


국내 소형 SUV 1위인 기아 셀토스를 잡기 위해 가격도 매우 공격적으로 낮췄다. 가장 낮은 트림인 LS의 출고가가 2052만원인데, 셀토스 2.0 가솔린 트렌디 트림이 2062만원으로 10만원 더 저렴하다. 적정 옵션을 추가하고 중상급 트림을 선택하면 2000만원 중반대에 구매할 수 있는 수준이다.

고속 주행시 주행 성능은 탄탄했다. 다만 엔진의 힘이 좋은 편은 아니라 시속 140㎞ 이상 고속 구간에선 가속력이 좋진 못했다. 가다서다를 반복하는 국내 도로 사정상 이같이 속도를 낼 일은 많이 없어 큰 단점으로 다가오지는 않았다.
쉐보레 트랙스 크로스오버 액티브/사진=이강준 기자
쉐보레 트랙스 크로스오버 액티브/사진=이강준 기자
아쉬운 건 한국GM이 온 역량을 집중해 편의사양을 최대한 많이 넣으면서도 가격을 내렸지만 셀토스에 비해 부족한 부분이 여전히 있다는 점이다. 높은 트림으로 올라가도 조수석 시트 조절은 여전히 수동 방식이고, 셀토스에 작게라도 들어간 헤드업디스플레이(HUD)도 신형 트랙스엔 없다.

셀토스를 위협할만한 모델이지만, 쉐보레라는 브랜드 가치가 국내 시장에서 높은 편은 아닌만큼 좀 더 공격적인 홍보가 이뤄지지 않으면 르노코리아 XM3의 점유율만 뺏어오는데 만족해야 할 수도 있다.

트랙스 크로스오버의 가격은 △LS 2052만원 △LT 2366만원 △ACTIV 2681만원 △RS 2739만원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가죽 재킷'의 이 남자…학폭 견디던 꼬마, '반도체 제왕' 되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