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IMM PE, 한샘 공개매수 성공…재무약정 위기서 한숨 돌려

머니투데이
  • 김근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22 17:09
  • 글자크기조절

내년 6월까지 LTV 테스트 면제

한샘 전경/사진=한샘
한샘 전경/사진=한샘
IMM PE(프라이빗에쿼티)가 1000억원 규모의 한샘 (46,800원 ▲1,100 +2.41%) 주식 공개매수에 성공했다. 이로써 IMM PE는 재무 약정 위기에서 벗어나 한숨 돌리게됐다.

22일 공개매수 대행 증권사인 한국투자증권은 한샘 공개매수 결과를 홈페이지에 공지했다.

지난 2일부터 21일까지 주당 5만5000원에 이뤄진 공개매수 결과 청약주식수는 221만9002주를 기록했다. 당초 공개매수 예정수량이었던 181만8182주(지분율 7.7%)를 넘어섰다.

청약주식 수가 예정 수량을 넘은 만큼 안분 비례 방식이 적용될 전망이다. 안분비례는 청약한 주식 수량을 비율대로 똑같이 나누는 방식이다. 배정비율은 81.9369248%다.

이로써 IMM PE의 한샘 지분율은 36%까지 늘어났다.

또 IMM PE는 이번 공개매수 성공으로 내년 6월까지 주식담보 비율(LTV) 테스트를 면제받게 됐다.

앞서 IMM PE는 2021년 10월 조창걸 전 한샘 회장과 특수관계인 지분 27.7%를 총 1조4513억원에 인수했다. 주당 인수가는 약 22만1000원으로, 계약일 당시 한샘 주가(11만6500원)의 2배에 달했다.

IMM PE는 전체 투자금 중 8500억원을 신한은행과 한국투자증권 등 대주단으로부터 인수금융을 통해 조달했다. 문제는 이후 한샘 주가가 폭락하면서 발생했다. 당시 LTV는 75~85%였는데, 한샘의 주가는 4만원대까지 밀려났다. 이에 기한이익상실(EOD) 가능성이 생겼다.

결국 IMM PE와 롯데쇼핑은 지난해 말 인수금융 대주단과의 재무 약정 위기를 타개하고자 대주단에 1000억원을 추가 투자하겠다고 약속했다. IMM PE는 이를 위해 이번 공개매수를 진행했다.

IMM PE 관계자는 "아직 주택 경기가 어려운 상황인 만큼 이번 공개매수 이후에도 열심히 경영 개선 활동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후·설화수'가 안 보이네…중국인 쓸어담는 화장품 달라졌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