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LG전자 초봉 5100만원…평균은 6% 인상 "임금경쟁력 높인다"

머니투데이
  • 한지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22 17:54
  • 글자크기조절
LG전자 여의도 LG트윈타워
LG전자 여의도 LG트윈타워
LG전자 (126,300원 ▼900 -0.71%)가 올해 임직원 평균 임금 인상률을 6%로 정했다. 사원과 선임, 책임 등 직급별 초임을 지난해보다 각 200만원씩 올렸다. 신입사원 초봉은 5100만원이다.

22일 업계에 따르면 LG전자와 LG전자노동조합은 올해 임금 인상률과 복리후생 개선안 등에 대해 합의했다. LG전자는 이날 조직별 설명회, 사내 게시판 등을 통해 이같은 내용을 구성원들에게 안내했다.

평균 임금 인상률은 기반 인상률에 고과에 따른 인상률을 합한 것이다. 2021년과 2022년 LG전자의 평균 임상 인상률은 각각 9%와 8.2%로, 올해 다소 낮아졌다.

임금 경쟁력을 높이는 차원에서 초임을 올렸다. 올해 선임 초임은 6000만원, 책임은 7550만원이다.

인상된 임금은 3월 급여부터 적용된다. 4월 급여 지급시 소급 적용될 예정이다.

이외에도 노경은 만 35세 이상 미혼 직원의 직계존비속 건강검진 지원 등 복리후생 제도 지원을 확대했다.

한편 지난해 기준 LG전자는 평균 급여액은 1억1200만원으로, 처음으로 1억원을 넘어섰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후·설화수'가 안 보이네…중국인 쓸어담는 화장품 달라졌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