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여학생 12명의 집단괴롭힘…"담뱃불 얼굴에 지지고…" 獨 발칵

머니투데이
  • 홍효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4,709
  • 2023.03.22 21:24
  • 글자크기조절
독일의 10대 여중·고교생들이 13세 소녀의 얼굴을 담뱃불로 지지고 머리카락에 불을 붙이는 등 집단 괴롭힘을 벌인 사건이 발생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독일의 10대 여중·고교생들이 13세 소녀의 얼굴을 담뱃불로 지지고 머리카락에 불을 붙이는 등 집단 괴롭힘을 벌인 사건이 발생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독일의 10대 여중·고교생들이 13세 소녀의 얼굴을 담뱃불로 지지고 머리카락에 불을 붙이는 등 집단 괴롭힘을 벌인 사건이 발생했다.

21일(현지시간) 독일 슐레스비히홀슈타이니셰 차이퉁은 이날 북부 슐레스비히홀슈타인주(州) 하이데에서 14∼17세 여학생 12명이 13세 소녀 A양을 괴롭히는 모습이 담긴 5분 분량의 영상을 공개했다.

보도에 따르면 영상 속 가해 학생들은 피해 소녀 A양 얼굴에 담뱃재를 뿌리고 머리 위로 콜라를 뿌리는 등 집단으로 괴롭혔다. 이들은 A양의 옷과 안경을 벗긴 뒤 폭행하고 침을 뱉기도 했다.

당시 A양은 고통스러워하며 자리를 피하려고 하자, 가해자들 중 1명은 "이렇게 쉽게 가도록 내버려 두지 않겠다"고 말했다. A양이 눈물을 흘리며 "코는 건드리지 말아달라"고 했지만, 가해자들은 A양의 코를 포함해 그의 신체를 여러 차례 폭행했다. 이 같은 집단 괴롭힘은 주변을 지나치던 한 행인이 "도와달라"는 A양의 외침을 듣고 나선 뒤에야 멈췄다.

A양의 어머니는 "(가해자들이) 담뱃불을 딸의 볼에 비벼 끄고 머리카락에 불을 붙였다"며 "가해자들은 경찰차 사이렌 소리가 들리자 도망쳤다. 딸은 병원에서 치료받고 있다"고 말했다. 같은 동네에 사는 A양과 가해자들은 서로 알고 지낸 사이로, A양은 이들로부터 지속적으로 괴롭힘을 당해왔다고 매체는 전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