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대한축구협회, 게임기업 넥슨과 파트너 계약 4년 연장

스타뉴스
  • 이원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22 23:07
  • 글자크기조절
대한축구협회와 넥슨의 공식 파트너십이 4년 연장된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대한축구협회와 넥슨의 공식 파트너십이 4년 연장된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이원희 스타뉴스 기자] 대한축구협회와 넥슨의 공식 파트너십이 4년 연장된다.

대한축구협회는 21일 오후 파주NFC 강당에서 넥슨과 '2022~2026년 공식 파트너 계약 조인식'을 개최했다고 이날 밝혔다.

이날 조인식에는 이영표 대한축구협회 부회장을 비롯해 국가대표팀의 클린스만 감독과 손흥민, 오현규 선수, 박정무 넥슨 그룹장이 함께 참석했다.

넥슨은 PC온라인과 모바일게임 시장을 선도하는 대표적인 게임 기업으로, 전세계 190개 이상의 국가에 50여종의 게임을 서비스하고 있다. 특히 넥슨이 서비스하고 있는 'EA SPORTS™ FIFA ONLINE 4(이하 'FIFA 온라인 4')'와 'EA SPORTS™ FIFA 모바일'은 국내 축구 게임 시장에서 독보적인 1위를 달리고 있다.

대한축구협회와 넥슨은 지난 2018년 처음 공식 파트너 계약을 맺은 바 있다. 이번 협약으로 넥슨은 2026년까지 대한축구협회 주최 A매치 경기장 보드 광고권을 비롯해, 협회와 국가대표팀이 보유한 지적 재산을 활용해 홍보, 마케팅 활동을 펼칠 권리를 갖게 된다.

이영표 부회장은 행사 인사말을 통해 "넥슨과 파트너십을 연장하게 돼 매우 기쁘다. 넥슨은 축구게임을 통해 상상을 현실로 만들어주는 좋은 파트너다. 한국 축구가 꿈꾸고 바라는 상상들이 넥슨과 함께 현실이 되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클린스만 감독은 "한국의 어린 팬들이 게임으로 축구를 접하고 이후 경기장에서도 축구를 즐기는 일이 많았으면 좋겠다"는 소감을 전했다.

박정무 넥슨 그룹장도 "넥슨의 FIFA 온라인4는 단순한 게임을 넘어 축구를 즐기는 새로운 문화로 자리 잡고 있다. 넥슨은 축구 문화에서 역할을 다하기 위해 앞으로도 대한축구협회와 국가대표팀에 대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며 "파트너십 연장을 통해 축구팬들에게 더 큰 즐거움을 주는 한국축구의 동반자로 함께하겠다"고 화답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깜짝이야!" 급등 LG전자에 무슨 일?…코스피 함께 웃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