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인플레가 더 중요…美 기준금리 25bp 인상 '4.75~5%'

머니투데이
  • 뉴욕=박준식 특파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23 03:43
  • 글자크기조절

(상보) 지방은행 위기로 대출조건 엄격해졌지만 그 영향은 불확실…인플레 매우 주의

(워싱턴 AFP=뉴스1) 우동명 기자 =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 (연준)의장이 7일(현지시간) 워싱턴 의사당 상원에서 열린 상원 은행위원회 청문회에 출석해 "전체적인 데이터가 더 빠른 긴축이 타당함을 보여준다면 우리는 금리 인상 속도를 높일 준비가 돼 있다"고 밝히고 있다.   ⓒ AFP=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워싱턴 AFP=뉴스1) 우동명 기자 =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 (연준)의장이 7일(현지시간) 워싱턴 의사당 상원에서 열린 상원 은행위원회 청문회에 출석해 "전체적인 데이터가 더 빠른 긴축이 타당함을 보여준다면 우리는 금리 인상 속도를 높일 준비가 돼 있다"고 밝히고 있다. ⓒ AFP=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가 22일(현지시간) 기준금리를 25bp 인상해 4.75~5% 사이로 맞춘다고 밝혔다.

연준은 인플레이션(물가상승)을 잡기 위해 금리를 예정대로 올리지만 올해는 한차례만 더 인상할 계획임을 우회적으로 나타냈다. 이번과 다음 한차례 25bp를 올리면 올해 더는 인상 계획이 없다는 의미다. 연준의 계획은 지난해 12월 발표한 터미널 레이트(인상 종료금리)를 이번 발표에서 변경하지 않은데 따른 추측이다. 마지막 추정치가 5.1%였는데 이는 5~5.25%에 해당한다. 때문에 연준이 금리인상을 계속한다고 해도 남은 여지가 25bp에 불과하다는 것이다.

이른바 점도표는 공개시장위원회(FOMC) 투표권이 있는 위원 18명 가운데 10명이 한차례 인상만 예상하고 있음을 나타낸다. 그러나 7명의 위원은 최종금리가 5.1%보다 높아질 것으로 보고 있었다.

FOMC회의 후 성명에 따르면 위원회는 "미국 은행 시스템은 건전하고 회복력이 있다"며 "하지만 최근 문제로 인해 가계와 기업에 대한 대출조건이 더 엄격해지고 경제 활동과 고용 및 인플레이션에 부담을 줄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위원회는 이어 "신용조건의 강화와 그 영향의 범위는 불확실하다"며 "(그보다는) 인플레이션 위험에 매우 주의를 기울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손흥민 차별 없도록"···'개고기 금지 특별법' 6월중 발의된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