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서울시-고용부 손 잡았다.."복지·취업 통합지원서비스 제공"

머니투데이
  • 김지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23 10:30
  • 글자크기조절

'고용·복지 연계강화를 위한 업무협약' 체결

서울 금융복지 상담센터 /사진제공=서울시
서울 금융복지 상담센터 /사진제공=서울시
서울시와 고용노동부가 저소득층 등 복지 대상자의 원활한 취업과 자립기반 구축을 돕기 위해 업무협약을 맺고 협력하기로 했다고 23일 밝혔다.

시와 고용부는 이날 오전 서울지방고용노동청에서 '고용·복지 연계강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서울시민에게 통합적인 복지·취업지원 서비스를 제공할 것을 약속했다.

우선 고용부의 국민취업제도 시 참여자 4만3000명을 대상으로 서울시 복지·자활 공무원, 미소금융센터, 여성새일센터 등이 참여하는 '사례관리협의체'를 적극 운영한다. 이를 통해 금융, 심리, 건강 등 취업장애요인을 해소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예를 들어 사업실패로 신용불량자가 돼 고시원에 거주하며 취업을 포기한 뇌병변장애를 앓는 50대 남성이 있다면, 사례관리협의체를 통해 △최저임금 보전(서민금융지원센터) △긴급주거지원·기초생계급여·긴급생계비 복지서비스(지자체) △집중취업알선(고용센터, 일자리센터) 3개 기관의 서비스를 연계해 지원하는 식이다.

또 시가 운영하는 '서울시금융복지상담센터' 및 '청년부상제대군인 상담센터'의 내담자, '노숙인 일자리 지원사업'에 참여하는 서울시민 중 취업을 희망할 경우 '국민취업지원 제도'를 신청할 수 있도록 안내한다. 취업활동계획 수립부터 직업 훈련·일 경험 및 취업 알선까지 통합적인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이를 통해 약 1만2000명의 복지사업 참여자에게 취업지원 서비스를 안내해 취업의 길로 나아가는 데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며 "추후 시의 다른 복지 서비스 및 '가족돌봄청년지원사업' 등 신규 추진 예정인 사업과도 연계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상한 시 복지정책실장은 "이번 고용부와의 협력체계 구축은 중앙정부-지방정부, 복지-고용정책 간 칸막이를 해소한 사례"라며 "앞으로 적용대상 사업을 확대해 더 많은 시민이 복지·취업지원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잠실 아파트 바닥 찍었다?…4개월만에 5.4억 올랐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