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오타니가 쓴 모자, '명예의 전당'에 오른다... 'MVP 대접 확실하네'

스타뉴스
  • 양정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23 10:01
  • 글자크기조절
오타니 쇼헤이가 2023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미국과 결승전에서 착용했던 모자. /사진=미국 야구 명예의 전당 페이스북 갈무리
오타니 쇼헤이가 2023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미국과 결승전에서 착용했던 모자. /사진=미국 야구 명예의 전당 페이스북 갈무리
[양정웅 스타뉴스 기자] 이번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에서 뛰어난 활약으로 팀 우승과 함께 MVP를 수상한 오타니 쇼헤이(29·LA 에인절스)의 물품이 명예의 전당으로 향한다.

미국 야구 명예의 전당(이하 '명예의 전당')은 23일(한국시간) "오타니가 결승전에서 썼던 모자 등 역사적인 승리의 기념품은 명예의 전당 박물관에 전시된다"고 발표했다.

일본은 전날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의 론디포 파크에서 열린 미국과 2023 WBC 결승전에서 3-2로 승리, 통산 3번째 대회 우승을 차지했다.

대회 올스타에서 외야수 부문에 뽑힌 요시다 마사타카(30) 등 여러 선수가 활약해준 일본이지만 오타니의 활약을 빼놓고는 얘기할 수 없었다. 그는 투수와 지명타자 두 부문에서 올스타에 선정됐다.

대회 첫 경기인 중국과 1라운드 1차전부터 선발승과 함께 멀티히트를 뽑아낸 오타니는 타자로 매 경기 꾸준히 안타를 생산했다. 호주전에서는 초대형 홈런을 뽑아내며 모두를 놀라게 했다.

오타니 쇼헤이가 2023 WBC 미국과 결승전 마지막 아웃카운트를 잡은 후 기뻐하고 있다. /AFPBBNews=뉴스1
오타니 쇼헤이가 2023 WBC 미국과 결승전 마지막 아웃카운트를 잡은 후 기뻐하고 있다. /AFPBBNews=뉴스1
이탈리아와 8강전에서도 4⅔이닝 5탈삼진 2실점으로 승리투수가 된 오타니는 당초 여기서 투수 등판을 멈출 예정이었다. 그러나 일본이 결승에 올라가면서 계획이 변경됐다. 결승전에서 일본이 3-2로 앞선 9회 초 등판한 그는 팀 동료 마이크 트라웃(32)과 풀카운트 승부 끝에 삼진을 잡아내며 우승에 마침표를 찍었다.

투수로 3경기에서 2승 1세이브 평균자책점 1.86, 타자로 7경기에서 타율 0.435 1홈런 8타점을 기록한 오타니는 대회 MVP를 차지했다. 최고의 활약을 보인 선수인 만큼 당연히 명예의 전당에 전시될 가치가 있었다.

일본에서는 오타니의 모자 외에도 요시다의 배트, 무라카미 무네타카의 배팅 장갑, 이마나가 쇼타의 유니폼 등이 명예의 전당 박물관에 전시된다. 준우승팀 미국은 애덤 웨인라이트의 모자와 트레이 터너의 스파이크, 배팅 장갑을 기증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년 만에 코스피 2600선 탈환…"반도체 올라 타라" 조언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