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단기 금융시장 안정됐지만…금융불안지수는 여전히 '위기' 수준

머니투데이
  • 박광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23 11:00
  • 글자크기조절
단기 금융시장 안정됐지만…금융불안지수는 여전히 '위기' 수준
우리나라의 단기 금융시스템 상황을 나타내는 금융불안지수(FSI)가 여전히 '위기' 수준인 것으로 조사됐다. 레고랜드발(發) 단기자금 시장 경색으로 인한 금융시장 불안이 시장안정화 조치 등으로 다소 진정된 모습이지만 전 세계적인 긴축 기조가 이어지는 상황에서 대내외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는 데 따른 영향이다.

한국은행이 23일 발표한 '금융안정보고서'를 보면 우리나라 금융불안지수는 지난 2월 기준 21.8을 기록했다. 위기단계인 22 아래로 내렸지만 한은은 여전히 '위기단계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금융불안지수는 수치가 높을수록 금융불안이 크다는 의미다. 이 지수가 8을 넘으면 '주의 단계', 22를 넘으면 '위기 단계'로 분류된다. 앞서 1997년 외환위기와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때도 이 지수는 주의 단계를 넘어 위기 단계로 진입한 바 있다. 코로나19(COVID-19) 확산 초기인 2020년 4월에도 24.5를 기록하며 위기 단계에 올라서기도 했다.

최근에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이후인 지난해 3월 8.5로 주의단계에 진입했다. 이어 지난해 10월 강원도가 지급보증한 레고랜드 프로젝트파이낸싱(PF) 자산유동화기업어음(ABCP) 부도 사태가 터지자 23.5로 위기 단계에 들어섰다. 이후 정부와 한은이 지난해 11월 50조원 이상의 유동성 공급방안 등을 내놓으면서 하락세로 돌아서긴 했지만 여전히 위기단계인 22에 근접한 수준이다.

다만 한은은 향후 금융불안지수가 하향 안정화될 것으로 내다봤다. 지난해 하반기 금융불안지수가 크게 오른 건 단기 채권시장 신용 스프레드가 일시적 요인으로 확대된 영향이어서다.

김인구 한은 금융안정국장은 "최근 SVB(실리콘밸리은행)·CS(크레디트스위스) 사태에도 단기 채권시장 신용스프레드는 크게 뛰진 않았다"며 "또 무역수지 적자가 하반기로 갈수록 안정화될 것으로 보여 금융불안지수는 하향안정화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금융시스템 내 중장기적 취약성을 보여주는 금융취약성지수(FVI)는 가계대출 증가세 둔화 등 그간 누증된 금융불균형 위험이 축소하며 지난해 3분기 46.6에서 4분기 44.6으로 하락했다. 여전히 장기 평균(41.1)을 웃돌고 있지만 2021년 2분기(58.2) 6분기 연속 하락 흐름을 보이고 있다.

명목 국내총생산(GDP) 대비 민간신용(가계+기업부채) 비율은 지난해 4분기 말 225.1%까지 치솟았다. 잇따른 금리인상으로 가계대출 증가세가 둔화했지만 기업대출이 크게 늘어났기 때문이다. 원자재 가격 상승과 대기업 중심의 대출 수요 지속 등으로 기업의 대출 의존도가 커진 탓이다.

이종렬 한은 부총재보는 "주요국 통화긴축 기조, SVB 파산 등 대외요인이 국내 경기둔화 및 부동산시장 부진 등 대내요인과 맞물릴 경우 외환·금융시장 변동성 확대와 대출 부실 위험 증대 등으로 이어질 우려가 있다"며 "대내외 충격 영향을 완화하기 위해 관계기관과 협력해 다각도의 대응방안을 마련할 것이며 보다 구조적이고 근본적인 대응을 위해 경제주체의 복원력을 강화하는 정책을 지속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