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美 긴축 막바지 기대감…원/달러 환율 1290원대 거래

머니투데이
  • 박광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23 11:13
  • 글자크기조절
(서울=뉴스1) 이동해 기자 = 22일 서울 중구 하나은행 명동점 딜링룸 전광판에 코스피 지수가 전 거래일보다 28.61포인트(1.2%) 오른 2416.96을 나타내고 있다.  코스닥은 전 거래일보다 10.90포인트(1.36%) 상승한 813.43로 달러·원 환율은 전 거래일보다 3.5원 내린 1307.7원에 거래를 마쳤다. 2023.3.22/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뉴스1) 이동해 기자 = 22일 서울 중구 하나은행 명동점 딜링룸 전광판에 코스피 지수가 전 거래일보다 28.61포인트(1.2%) 오른 2416.96을 나타내고 있다. 코스닥은 전 거래일보다 10.90포인트(1.36%) 상승한 813.43로 달러·원 환율은 전 거래일보다 3.5원 내린 1307.7원에 거래를 마쳤다. 2023.3.22/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원/달러 환율이 1300원 아래로 내려갔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 연준)가 정책금리(기준금리)를 시장 예상대로 0.25%p(포인트) 인상하는 등 긴축 속도조절에 나선 영향이다.

23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오전 11시10분 현재 1290.1원에 거래 중이다. 전 거래일(1307.7원)보다 17.6원 내린 수준이다.

연준이 긴축 속도 조절을 시사한 영향으로 보인다.

앞서 연준은 22일(현지시간) 열린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에서 시장 예상대로 금리를 0.25%p 인상했다. FOMC 18명 위원들의 올해 말 금리 전망치를 점으로 표시한 점도표는 5.1%를 유지했다. 다만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기자회견에서 연내 금리 인하 가능성에는 선을 그었다.

특히 연준은 정책결정문에서 '지속적인 금리 인상이 적절하다'는 표현을 '추가적인 정책 긴축이 적절할 수 있다'로 대체했다.

시장은 이를 비둘기적으로 해석하며 미국의 통화 긴축이 막바지에 이르렀다고 평가했다.

다만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기자회견에서 연내 금리 인하 가능성에 대해 선을 그었다.

연준이 통화 긴축 속도조절에 나서면서 달러화는 약세로 돌아섰다. 주요 6개국 통화 대비 달러화 가치를 나타내는 달러인덱스는 22일(현지시간) 오후 10시 기준 102.28까지 내렸다. 103선 중반선에서 움직였던 전날에 비해 크게 하락한 수준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신고가 행진 삼전·하이닉스…"반도체 질주는 계속된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