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413%, 251%, 193% 폭등…사법 리스크 터져도 개미가 담는 이것

머니투데이
  • 박수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778
  • 2023.03.23 16:47
  • 글자크기조절
/삽화=김현정 디자인기자
/삽화=김현정 디자인기자
올해 들어 주가가 급등한 에코프로 그룹주(에코프로비엠·에코프로·에코프로에이치엔)에 개인 투자자의 매수 행렬이 이어진다. 사법리스크에도 주가는 여전히 강세다. 일부 증권사가 에코프로를 대출·신용 불가 종목으로 지정했지만 개인과 외국인이 번갈아 매수세를 보이며 주가를 방어 중이다.

23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에코프로 (566,000원 ▼1,000 -0.18%)는 전날 대비 2000원(0.44%) 오른 45만5000원으로 거래를 마쳤다. 에코프로는 본사가 압수수색을 받아 사법리스크가 불거지자 지난 20일 장 초반 하락세를 보이다가 0.88% 상승 마감했다. 이튿날도 장 초반 약세에서 4.22% 강세로 거래를 마쳤다. 전날도 7.86% 올랐다.

이날 에코프로 그룹주는 모두 강세였다. 코스닥 시가총액 1위인 에코프로비엠 (257,500원 ▲2,500 +0.98%)은 전날 대비 2만1500원(10.07%) 오른 23만5000원에 장을 마감했다. 에코프로비엠은 4거래일째 강세를 이어가며 이날 가장 가파르게 올랐다. 에코프로에이치엔 (66,000원 ▲2,600 +4.10%)은 23.61% 오르면서 거래를 마쳤다.

에코프로는 기관이 매물을 쏟아내는 가운데 개인과 외인의 매수세에 상승 중이다. 지난 1월2일부터 전날까지 개인은 159만4731주, 외국인은 38만2195주를 순매수, 기관은 194만5652주를 순매도했다. 최근 5거래일 동안에는 개인과 외인이 번갈아 매수세를 보이며 주가를 받쳤다.

올해 초부터 이어진 2차전자 랠리에 에코프로 그룹주는 올해 들어 가파르게 올랐다. 지난 1월1일부터 이날까지 에코프로는 413.63%, 에코프로비엠은 251.60%, 에코프로에이치엔은 193.11% 올랐다. 이는 같은 기간 코스닥 지수 상승률(20.94%)을 적게는 9배에서 많게는 20배 웃도는 수치다.

이처럼 가파른 상승세에 일부 증권사에서는 에코프로에 대한 '빚투'(빚내서 투자)를 막았다. NH증권은 지난달 22일 에코프로를 미수거래 불가종목으로 지정했다. 미수거래 불가종목으로 지정되면 신용거래 및 예탁증권담보융자 신규·만기연장이 불가능하다. 또 선물옵션 계좌의 대용증권으로도 사용할 수 없다.

모든 증권사가 신용거래를 막은 것은 아니기에 에코프로 그룹주에 대해서는 여전히 신용융자거래가 이뤄지고 있다. 에코프로의 신용융자잔고는 지난달 22일 63만4199주에서 전날 27만614주로 57.32% 줄었다. 하지만 같은 기간 에코프로비엠과 에코프로에이치엔의 신용융자잔고는 각각 28%, 120.08% 올랐다.

단기간 급등한 주가에 증권사들은 목표주가를 내지 않고 있다. 와이즈리포트에 따르면 에코프로에 대해서는 지난달 3일을 마지막으로 리포트를 낸 증권사가 없다. 지난달부터 이날까지 에코프로비엠에 대해 리포트를 낸 증권사 20곳의 평균 목표주가는 16만8000원으로, 이날 종가보다 6만7000원 낮다.

증권가에서는 에코프로 그룹주의 장기 성장을 전망하지만 향후 주가 향방을 예측하기 어렵다는 의견이 나온다. 증권업계 관계자는 "기업의 매출이나 영업이익과 관련없이 시장의 기대감이 유입되며 주가가 오르는 경우도 있는만큼 에코프로의 향후 주가를 예측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中화장품에 밀렸다"…'설화수'에 열광했던 중국인들의 변심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