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서울 식당가는 초접전"...10년 맥주 1위 카스, 뒤쫓는 테라

머니투데이
  • 유엄식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617
  • 2023.03.26 17:20
  • 글자크기조절

테라, 지난해 10억병 이상 팔려 점유율 30% 후반대로 상승...가정용 판매량은 카스가 2배 이상

서울 중구 명동거리에 주류 배송트럭에서 배송관계자가 음식점에 주류를 전달하고 있다. /사진제공=뉴스1
서울 중구 명동거리에 주류 배송트럭에서 배송관계자가 음식점에 주류를 전달하고 있다. /사진제공=뉴스1
지난 2012년 맥주시장 1위 자리를 오비맥주의 '카스'에 넘겨준 하이트진로가 2019년 출시한 '테라'를 중심으로 추격의 고삐를 죈다. 서울 등 수도권 음식점과 주점을 중심으로 판매량을 늘려 한때 2배 이상 벌어진 시장 점유율 격차를 상당히 좁힌 것으로 알려졌다.


테라 지난해 판매량 첫 10억병 돌파…유흥 채널 판매량 급증


26일 하이트진로에 따르면 지난해 테라 판매량은 전년 대비 11% 증가해 출시 후 처음으로 연간 판매량 10억병(330ml 기준)을 돌파했다. 출시 첫해 판매량 대비 86% 증가한 수준이다.

지난해 테라는 영업용(비가정용) 판매량이 대폭 증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음식점, 술집 등 유흥 채널 판매량이 전년 대비 33% 증가했고, 특히 펍과 클럽 등에서 마시는 330ml 소병 판매량이 전년 대비 약 85% 늘어났다. 치킨집이나 호프집에서 즐겨 마시는 생맥주 판매량도 약 54% 증가했다.

하이트진로 관계자는 "홍대, 신촌, 강남, 건대, 여의도, 시청 등 시내 주요 상권에 위치한 일부 음식점에선 테라 판매량이 경쟁사 제품을 넘어선 곳도 있다"고 했다. 투자 업계에선 테라의 시장 점유율이 30% 후반대로 상승했다는 분석도 나온다.

2011년까지 맥주 시장 1위를 지켰던 '하이트'는 카스에 밀려 2012년부터 2위로 내려앉았다. 이후 판매량이 줄어들며 한때 시장 점유율이 20%대로 하락한 적도 있다. 하이트진로는 테라가 출시되기 이전 맥주 사업에서 수년간 1000억원대 손실이 났다.
(서울의 한 대형마트에서 시민들이 주류를 고르고 있다.  /사진제공=뉴스1
(서울의 한 대형마트에서 시민들이 주류를 고르고 있다. /사진제공=뉴스1
하지만 테라를 출시한 이후 분위기가 달라졌다. 쏘맥타워 등 각종 굿즈 상품을 개발하며 마케팅 활동에 주력했고 특히, 유흥 채널 공급 확대를 위해 영업력을 집중한 것으로 알려졌다.

테라 판매량 호조에 힘입어 하이트진로의 맥주 매출은 지난해 7842억원으로 회사 전체 매출의 31.4%를 차지했다. 테라 출시 직전인 2018년 맥주 매출(7460억원)에 비해 382억원 늘어난 수준이다.

하이트진로는 이달 말 올몰트(보리 맥아 100% 첨가) 맥주 브랜드 '맥스(Max)' 대체할 신제품을 17년 만에 출시할 계획이다. 소주와 섞어 먹는 '소맥' 시장은 테라로, 생맥주 수요가 많은 올몰트 시장은 신규 브랜드로 수요층 확대에 나설 전망이다.

박문덕 하이트진로 회장은 올해 신년사에서 "공고한 소주 점유율과 함께 테라 '리붐업'(Re-Boom up)을 통해 맥주 시장 경쟁력 강화"를 주문한 바 있다.


카스, 가정용 판매 압도적 1위…오비맥주 "2위 브랜드와 격차 여전"


그럼에도 단기간에 맥주 시장 1위가 바뀔 가능성이 낮다는 의견도 많다. 카스의 시장 점유율이 여전히 높고 매출 격차도 상당한 수준이어서다. 오비맥주 연매출은 1조3000억~1조4000억원 수준인데 이 가운데 약 60~70%가 카스에서 비롯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일반 가정에서 팔리는 맥주 판매량은 카스가 테라보다 2배 이상 많다. 시장조사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올해 1월 기준 가정용 맥주 시장 점유율은 카스가 43%로 1위를 차지했다. 판매량 2위인 테라의 시장 점유율은 18.6%였다. 오비맥주 관계자는 "가정용 맥주가 전체 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절반 이상"이라며 "일부 유흥 채널에서 테라 점유율이 상승했더라도 두 브랜드의 판매량 격차는 여전하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먹던 게 최고지"…새 과자 쏟아져도 1등 지키는 '70년대생'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골프 최고위 과정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