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미래에셋증권, 최현만 회장 재선임…주주환원비율 33% 달성

머니투데이
  • 이사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23 16:36
  • 글자크기조절
/사진제공=미래에셋증권
/사진제공=미래에셋증권
미래에셋증권은 23일 서울 을지로 센터원 빌딩에서 정기주주총회를 개최하고 사내이사 및 사외이사 선임, 배당을 포함한 재무제표 승인 등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미래에셋증권은 이번 정기주총에서 사내이사로 최현만 회장과 이만열 사장을 재선임하고 글로벌 사업담당 김미섭 사장을 신규선임했다. 사외이사로는 이젬마 사외이사, 정용선 사외이사를 재선임했다.

이사회의 독립성을 강화하기 위해 이사회 의장으로는 정용선 사외이사를 재선임했으며, 감사위원회 위원으로는 정용선, 성태윤, 이젬마 사외이사를 재선임했다.

또 미래에셋증권은 2022년 회계연도 재무제표를 승인하고 보통주 200원, 우선주 220원, 2우선주 200원을 배당키로 결정했다.

미래에셋증권은 2021년 8월부터 3년 동안 주주환원성향을 조정 당기순이익의 30% 이상 유지하겠다고 선언한 바 있다. 사측은 이번 기 배당금과 올해 소각 예정인 자사주 총 금액의 합은 약 2101억원으로 이미 주주환원 성향 30%를 뛰어넘었다고 설명했다. 2020년 이후 미래에셋증권이 취득한 자사주 총 금액의 합은 6493억원으로 같은 기간 동안 약 4111억원 규모의 자사주를 소각했다.

최현만 미래에셋증권 회장은 "어려운 시기임에도 불구하고 총 2101억원에 달하는 현금배당과 자사주 소각을 통해 전년도보다 높은 주주환원비율로(33%) 주주 여러분께 환원해드리게 돼 기쁘다'며 "앞으로도 예측 가능하고 일관성 있는 주주환원정책으로 보답할 것"이라고 말했다.

미래에셋증권은 주주총회 후 개최된 이사회를 통해 최현만 회장과 이만열 사장을 각자 대표이사로 선임했다. 최현만 회장은 1997년 미래에셋자산운용 대표이사 취임 이후 약 26년간 CEO(대표이사)를 연임하며 금융업계 최장수 CEO로서 미래에셋증권을 이끌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년 만에 코스피 2600선 탈환…"반도체 올라 타라" 조언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