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KT노조, 윤경림 사의 표명에 "초유의 상황, 이사진 전원 사퇴하라"

머니투데이
  • 김승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23 17:42
  • 글자크기조절
KT노조, 윤경림 사의 표명에 "초유의 상황, 이사진 전원 사퇴하라"
윤경림 KT (32,000원 ▲700 +2.24%) 차기 대표이사 후보의 사퇴 의사 표명을 두고 KT 노조는 경영 공백이 현실화됐다며 이사진은 책임을 지고 전원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23일 노조는 성명서를 내고 "윤 후보가 주주 총회가 열리기도 전에 사퇴한다고 언론에 대서특필됐다"며 "130여년 KT 역사에 유례를 찾을 수 없는 초유의 상황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회사의 미래가 불확실하다는 전망으로 인해 기업가치가 크게 훼손되고 있다"며 "내부에서 각종 사업 추진과 경영 일정이 지연되고 있어 조합원들의 불안과 위기감이 커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노조는 문제 해결을 위해 적극적인 행동에 나설 것을 예고했다. 노조는 "현재 경영위기 상황을 초래한 이사진은 전원 사퇴해야 한다"며 "즉시 비상대책기구를 구성해서 경영공백을 없애고 조합원의 불안을 해소해야 한다"고 했다.

이어 "KT 이사회를 비롯한 경영진은 차기 대표 선임 절차를 밟으면서 대주주를 비롯한 기업 구성 관계자와 소통해 경영 안정성을 확보해야 함에도 신뢰를 얻지 못해 혼란을 자초했다"며 "주총에서 KT 1·2대 주주가 윤경림 후보자 선임안을 반대할 것으로 예상됨에도 이를 바꾸기 위한 어떤 방안도 내놓지 못했다"고 했다.

또 "일부 정치권에서 민영화된 KT의 성장 비전에 맞는 지배구조의 확립과 자율적이고 책임성 있는 대표 선임 절차를 훼손하면서 외압을 행사하는 것 아닌가라는 의구심을 주는 행위도 있었다"며 정치권에도 책임을 물었다.

KT 노조는 한국노총 IT 연맹 소속으로 KT 전체 조합원의 99%인 1만6000여명이 속한 다수 노조다. 제2노조에 해당하는 KT 새노조도 이날 오전 입장문을 통해 "이 모든 대혼란의 책임을 이사회가 책임져야 한다"고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깜짝이야!" 급등 LG전자에 무슨 일?…코스피 함께 웃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