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서울도 중국發 황사 관측…"서초구 매우나쁨" 1시간 만에 두단계 '껑충'

머니투데이
  • 김상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23 19:18
  • 글자크기조절
황사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황사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23일 올해 들어 처음으로 서울에서 황사가 관측됐다. 서울 지역의 황사를 동반한 미세먼지 농도는 이날 밤까지 '나쁨'~'매우나쁨' 수준일 전망이다.

기상청은 지난 21~22일 중국 북동부에서 발원한 황사가 이날 북서풍을 타고 오후 4시40분쯤 서울에서 관측되기 시작됐다고 밝혔다.

이날 오후 5시 기준 서울의 미세먼지 농도는 '매우나쁨' 수준이다. 오후 4시까지 '보통' 수준이었던 서울의 미세먼지 농도가 1시간 만에 2단계 뛰었다.

서울 지역별로 보면 서초구의 미세먼지 농도가 '매우나쁨', 종로구·중구·영등포구·동작구·금천구·강남구·송파구는 '나쁨' 수준이다. 이외 지역은 '보통' 수준이다.

황사는 이날 새벽부터 중부 서해안과 서해 섬 지역에서 먼저 관측됐다. 오후 5시 기준으로 이 지역의 미세먼지(PM10) 농도는 '매우나쁨' 수준이다.

한편 인천·경기지역에는 이날 올 봄 처음으로 황사경보가 발령됐다.

오후 5시 기준 주요 지점 1시간 평균 PM10 농도는 서울 147㎍/㎥, 인천 강화 377㎍/㎥, 연평도 364㎍/㎥ 북격렬비도 294㎍/㎥ 안면도 260㎍/㎥ 백령도 235㎍/㎥ 흑산도 222㎍/㎥ 등이다.

인천의 미세먼지 농도는 밤까지 '매우나쁨', 서울·경기·충청권·광주·전북의 농도는 '나쁨' 수준으로 전망된다. 밤 한 때 경기 남부는 '매우나쁨', 강원과 전남은 '나쁨' 수준으로 미세먼지 농도가 오를 것으로 보인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손흥민 차별 없도록"···'개고기 금지 특별법' 6월중 발의된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