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박지선 교수 "'더 글로리'서 가장 위험한 사람, 추정호"…왜?

머니투데이
  • 이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23 20:31
  • 글자크기조절
/사진=유튜브 채널 '문명특급' 영상
/사진=유튜브 채널 '문명특급' 영상
범죄심리학자 박지선 교수가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더 글로리' 속 등장인물들의 심리를 분석했다.

23일 유튜브 채널 '문명특급'에는 '박연진이 싸패가 아니라고? 범죄심리학자가 알려주는 '더 글로리' 소름 돋는 심리 분석. 나 지금 되게 신나'라는 제목의 영상이 공개됐다.

이 영상에는 SBS '지선씨네마인드'에서 호흡을 맞춘 코미디언 장도연과 범죄심리학자 박지선 교수가 출연해 MC 재재와 이야기를 나눴다.
이들은 전세계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더 글로리'의 장면들을 통해 등장인물들의 심리를 분석해보기로 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문명특급' 영상
/사진=유튜브 채널 '문명특급' 영상

극 중 문동은(송혜교)은 과거 끔찍한 학교폭력을 당한 후 가해자들을 향한 복수 하나만을 목적으로 살아온 인물로 그려진다. 방 안에는 온통 가해자들의 사진들로 가득했다.

MC 재재는 "18년 동안 이런 집에서 산다는 건, 오로지 복수 대상을 위해 꾸민 집이다. 기상캐스터 볼 수 있는 TV, 매트리스, 가해자들 사진들 봐라. PTSD(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가 오지 않을까 싶다. 동은이의 생각은 뭐였겠냐"고 물었다.

박지선은 문동은의 심리에 대해 "동은이의 집에서 PTSD 오지 않을까 하셨는데 사실 연진이가 더 고약하게 굴면 굴수록 동은이는 고맙다. 복수를 위한 동력이 된다"고 분석했다.

이어 박지선 교수는 문동은이 계란을 다 까지도 않고 먹는 모습에 대해서는 "영화 '밀양'에 아이를 잃은 전도연씨가 부엌에서 서서 밥을 먹는 장면이 있다. 먹는데 음식 맛이 느껴질 리가 없지 않나. 동은이도 살아야 하니까 먹는 거다. 복수를 해야 하니까"라고 설명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문명특급' 영상
/사진=유튜브 채널 '문명특급' 영상

이어 MC 재재는 '더 글로리' 속 문동은과 추정호(허동원)가 마찰을 빚는 장면을 언급했다.

극 중 아이들을 불법 촬영하는 추정호에 대해 박지선은 "'더 글로리'에서 가장 위험한 사람이 추정호 선생이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가장 피해자가 많을 수 있는 사람이다. 하는 짓이 어린아이들의 이상한 사진을 찍지 않나. 아이들 입장에서는 피해인지도 모르고. 그래서 피해자가 수백 명이 나올 수 있는 범죄"라고 그 이유를 설명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문명특급' 영상
/사진=유튜브 채널 '문명특급' 영상

그러면서 "사실 저 헤어스타일부터 범죄다. 선을 넘은 머리"라고 농담 섞인 지적을 해 웃음을 안겼다.

한편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더 글로리'는 유년 시절 폭력으로 영혼까지 부서진 한 여자가 온 생을 걸어 치밀하게 준비한 처절한 복수와 그 소용돌이에 빠져드는 이들의 이야기를 그린다. 지난해 12월30일 파트1이, 지난 10일 파트2가 공개돼 전세계적인 사랑을 받았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나도 탈출하고 싶다"…32만 개미 물린 국민주 아직 '반토막'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