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제주도서 결혼하는 친구…비행기 푯값 준다더니 아무 말 없네요"

머니투데이
  • 홍효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0,742
  • 2023.03.23 21:06
  • 글자크기조절
결혼식 시즌이 되면서 축의금 등 관련 논쟁이 끊이지 않고 있다. 이 가운데 제주도에서 결혼식을 올리는 친구 때문에 비용이 부담된다는 사연이 전해졌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결혼식 시즌이 되면서 축의금 등 관련 논쟁이 끊이지 않고 있다. 이 가운데 제주도에서 결혼식을 올리는 친구 때문에 비용이 부담된다는 사연이 전해졌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결혼식 시즌이 되면서 축의금 등 관련 논쟁이 끊이지 않는다. 최근에는 제주도에서 결혼식을 올리는 친구 때문에 비용이 부담된다는 사연이 전해졌다.

23일 국내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친구 제주도 결혼식'이라는 제목의 게시글이 올라왔다. 작성자 A씨는 "친구가 곧 제주도에서 결혼한다"며 "전에 스쳐 가듯 비행기 푯값을 (지원)해준다고 했던 것 같은데 이후로 정확히 어떻게 하겠다는 얘기가 없다"고 말했다.

A씨는 "결혼식이 얼마 남지 않아 비행기랑 숙소 다 잡아야 한다"며 "친한 친구라 축의금 줄여서 내기도 그렇고 (결혼식을) 안 갈 수도 없다"고 토로했다.

이어 "주말에 가야 해서 비행기 표랑 숙소 모두 비용이 적지도 않은데 직접 물어봐야 하겠느냐"며 "당사자가 먼저 말해줘야 편한데 답답하다. 생각보다 돈 많이 든다는 식으로 돌려 말해도 별 반응 없고 친구는 (돈을) 안 주려는 눈치"라고 덧붙였다.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시간이 얼마 없으니 직접 물어봐야겠지만 그것도 안 해주면 솔직히 나라도 가기 싫을 것 같다" "저런 친구면 내 결혼식에 안 와도 되는 사이라 생각하고 결혼식도 안 가고 축의금도 안 보낼 것 같다" "대놓고 물어보는 게 좋을 듯" "결혼식 와준 것만으로도 고마워해야 할 상황" 등의 댓글을 달며 A씨의 편을 들었다.

한 누리꾼은 "제주도면 비행기 푯값 해줘야 하는 것 아니냐"며 "생각이 있었다면 기본적으로 하객들이 어떻게 올지 고민해야지 저렇게 해놓고 안 왔다고 서운해하면 기회라고 생각하고 손절하라"고 A씨 친구의 태도를 문제 삼기도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나도 탈출하고 싶다"…32만 개미 물린 국민주 아직 '반토막'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