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주식 물려있는데 '상폐' 공포까지…감사보고서 못 낸 기업 19곳 어디?

머니투데이
  • 홍순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7,489
  • 2023.03.24 05:40
  • 글자크기조절

감사절차 지연 등 이유, 19곳 무더기 미제출
'비적정' 의견 가능성 높아… 투자 주의 필요

주식 물려있는데 '상폐' 공포까지…감사보고서 못 낸 기업 19곳 어디?
'주총 슈퍼위크'를 앞두고 감사보고서를 제때 내지 못한 기업들이 속출한다. 감사의견 '비적정'으로 상장폐지 사유가 발생한 기업들도 속속 등장한다. 감사 지연은 비적정 의견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아 투자에 유의해야 한다.

23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전날 기준 12월 결산법인 19개사(코스피 6개, 코스닥 13개)가 기한 내 감사보고서를 제출하지 못한 것으로 집계됐다. 상장사들은 정기 주주총회 개최 일주일 전에는 감사보고서를 내야 한다. 오는 28~30일 주총을 여는 기업들의 감사보고서 제출 기한은 지난 20~22일이다.

코스피시장에선 인지컨트롤스, 조광페인트, 한국앤컴퍼니,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IHQ(아이에이치큐), 콤텍시스템, 코스닥시장에선 아진엑스텍, 한송네오텍, 넥스트아이, 모베이스, 모베이스전자, 슈피겐코리아, 스튜디오산타클로스, 에스엘바이오닉스, 중앙디앤엠, 네패스, 비보존 제약, 하나마이크론, 하림지주 등이다.

미제출 사유는 다양했다.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는 지난 21일까지 외부감사인이 제출해야 했으나 감사절차가 완료되지 않아 제출 및 공시가 지연됐다. 코스닥 상장사 하림지주 역시 같은 사유로 감사보고서를 제때 내지 못했다.

아이에이치큐는 외부감사인인 삼일회계법인이 감사의견 형성을 위한 감사증거를 제출받지 못해 지연됐다며 다음 달 7일까지 사업보고서 제출 기한 연장 신고를 했다. 2019년 적자전환 후 지난해에도 4억3879만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한 조광페인트는 지난 20일까지 감사절차를 완료하지 못해 지연 공시를 냈다.

아직 모든 상장사들의 제출 기한이 도래하지 않았다는 점에서 감사보고서를 늦게 제출하는 기업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해 73개 상장사가 감사보고서를 제때 제출하지 못했다. 감사보고서를 받지 못하면 사업보고서를 낼 수 없어 상장폐지 사유가 발생한다. 오는 31일까지 사업보고서를 내지 않으면 관리종목으로 지정된다.

감사가 늦어진다는 건 그만큼 감사의견 '비적정' 가능성이 높다는 의미다. 감사인은 회계장부가 적절한 기준에 의해 제대로 작성됐는지 검토하고 감사의견을 제시한다. 이상이 없다면 '적정' 의견을 내지만 제대로 된 감사 근거를 확보하지 못할 경우 한정, 부적정, 의견거절 등을 제시한다. 통상 회계에 문제 있는 기업들의 감사가 늦어지는 경우가 많다.

감사의견 '비적정'은 상장폐지 사유다. 올해도 비적정 의견을 받아 상폐 사유가 발생한 기업들이 나온다. 일정실업은 감사의견이 '2년 연속 감사범위 제한으로 인한 한정'으로 상폐 기준에 해당돼 절차가 진행된다. 코스닥에서도 국일제지, 피에이치씨, 티엘아이, 셀피글로벌, 이즈미디어, 에스디생명공학, 시스웍 등이 감사인으로부터 '의견거절'을 받아 상폐 사유가 생겼다. 황인태 중앙대 경영학부 교수는 "일반적으로 감사보고서 제출이 늦어지는 걸 시장은 좋지 않은 신호로 받아들여 주가에도 부정적 영향을 준다"며 "31일까지 사업보고서를 제출하지 않으면 기업에 심각한 문제가 있다고 판단할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손흥민 차별 없도록"···'개고기 금지 특별법' 6월중 발의된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