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황재근, 황금 뒤덮인 초호화 집 공개…"인테리어에 1억 투자"

머니투데이
  • 이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8,071
  • 2023.03.23 22:23
  • 글자크기조절
/사진=MBN '특종세상' 방송 화면
/사진=MBN '특종세상' 방송 화면
패션 디자이너 황재근이 황금빛으로 뒤덮인 럭셔리한 집을 공개했다.

23일 방송된 MBN '특종세상'에는 한국인 최초로 세계 3대 패션 학교로 꼽히는 벨기에 앤트워프 왕립 예술 학교를 졸업한 디자이너 황재근이 출연했다.

/사진=MBN '특종세상' 방송 화면
/사진=MBN '특종세상' 방송 화면

이날 방송에서는 황재근의 럭셔리한 집이 공개됐다.

황재근의 집은 입구에 들어서자마자 화려한 금빛 인테리어가 눈길을 사로잡았다. 거실, 침실, 주방까지 집 전체가 화려한 앤티크 가구와 소품들로 가득한 공간으로 꾸며져있었다. 거실 한쪽에는 선인장들도 있었다.

황재근은 "로코코 스타일로, 다 100년, 200년 된 프랑스나 영국 가구다. 하나하나 다 모았다"고 말했다. 세계 각지에서 수입한 빈티지 소품들로 직접 꾸몄다는 것.

그는 또 "저는 일반 가정집으로 집을 꾸며놓고 사는 걸 싫어한다. 아무 것도 없고 그냥 비어있는 건 안 좋아한다. 집 안이 그냥 갤러리 같기도 하고, 카페 같은 걸 좋아한다"고 설명했다.

/사진=MBN '특종세상' 방송 화면
/사진=MBN '특종세상' 방송 화면

집에서 요리를 하지 않는다는 황재근은 주방 역시 소품 전시대처럼 활용하고 있었다.

그는 "장식품이나 이런 가구에 제 기억으로는 1억을 썼다. 인테리어랑 소품 하나하나 사고, 잔공사하고 재료비까지 1억원 정도 쓴 것 같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황재근은 집을 황금빛으로 꾸민 이유에 대해 "저는 금색을 좋아하고, 제가 좋아하는 베르사유의 궁전이나 왕실에서 온 유럽 전통의 바로크 스타일을 좋아한다. 거기에 금색이 가장 잘 어울린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문만 열면 황재근의 중세 시대가 시작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하루만에 80% 수익" 공모주 강세…상장 앞둔 대어 뭐 있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