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영상]"서울 도로에 얼룩말""나도 봤다"…SNS 목격담 줄줄이,무슨 일?

머니투데이
  • 양윤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24 05:00
  • 글자크기조절
서울 광진구 어린이대공원을 탈출한 얼룩말 1마리가 도로를 뛰어다니는 모습.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서울 광진구 어린이대공원을 탈출한 얼룩말 1마리가 도로를 뛰어다니는 모습.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서울 어린이대공원을 탈출해 주택가를 활보하던 얼룩말이 탈출 3시간 만에 생포됐다.

23일 어린이대공원과 소방당국 등에 따르면 서울 광진구 어린이대공원 동물원을 빠져나가 자양동 주택가를 활보하던 얼룩말 한 마리가 포획돼 오후 6시10분쯤 동물원으로 돌아왔다.

소방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43분 얼룩말 한 마리가 아차산역 인근 주택가를 돌아다니고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탈출한 얼룩말은 2021년생 수컷 얼룩말 '세로'로 20여 분간 차도와 주택가를 활보하다가 동물원에서 1㎞ 정도 떨어진 광진구 구의동 골목길에서 포위됐다.

'세로'는 공원 내 우리 주변에 설치된 나무 데크를 부수고 탈출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과 소방당국·공원 사육사들은 얼룩말을 둘러싸고 그물망과 경찰 차량 등으로 포위한 뒤 마취총을 이용해 7차례 근육이완제를 투약했다.

쓰러진 얼룩말은 화물차에 실려 탈출 약 3시간30분 뒤인 오후 6시10분쯤 동물원으로 복귀했다.

얼룩말 탈출로 인한 인명 피해는 없지만 일부 자전거가 파손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중심으로 "얼룩말을 봤다"는 목격담과 인증 사진이 화제가 됐다.

어린이대공원 관계자는 "탈출 원인 등을 면밀히 조사해 재발 방지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얼룩말 건강을 위해 대공원 수의사 및 담당 사육사들이 전담해 돌볼 예정"이라고 밝혔다.

서울 광진구 어린이대공원을 탈출한 얼룩말 1마리가 도로를 뛰어다니는 모습./사진=독자 제공
서울 광진구 어린이대공원을 탈출한 얼룩말 1마리가 도로를 뛰어다니는 모습./사진=독자 제공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년 만에 코스피 2600선 탈환…"반도체 올라 타라" 조언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