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피 흘리며 180m 헤엄…상어에 물린 美 60대 '구사일생'

머니투데이
  • 홍효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23 23:49
  • 글자크기조절
미국 하와이 앞바다에서 상어에 물린 채로 180m가량을 헤엄쳐 목숨을 건진 60대 남성의 소식이 전해졌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적 관련 없음.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미국 하와이 앞바다에서 상어에 물린 채로 180m가량을 헤엄쳐 목숨을 건진 60대 남성의 소식이 전해졌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적 관련 없음.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미국 하와이 앞바다에서 상어에 물린 채로 180m가량을 헤엄쳐 목숨을 건진 60대 남성의 소식이 전해졌다.

22일(현지시간) CNN 등에 따르면 지난 19일 낮 12시30분쯤 하와이섬(빅 아일랜드) 서북부 아나후말루만 앞바다에서 60세 남성 A씨가 수영 중 상어에게 기습 공격을 받았다.

A씨는 왼쪽 손과 다리 뒤쪽을 물려 피를 흘리면서도 인근 해안가에 정박 중이던 요트를 발견 후 약 200야드(182m)를 헤엄쳤다. 요트 승무원들이 A씨가 물 밖으로 나오는 것을 도왔고, 구조대가 올 때까지 지혈 조치를 했다.

당시 A씨를 구한 요트 승무원은 "구조대가 도착한 뒤 부상자를 해변으로 옮겼다"고 전했다. A씨는 시내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받고 있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직까지 A씨를 공격한 상어의 종과 크기는 파악되지 않았다.

이번 사고가 발생한 아나후말루만은 아름다운 경관으로 유명해 스노클링 등 물놀이를 즐기는 여행객들이 많다. 다만, 이번 사례처럼 상어 공격을 주의할 필요가 있다고 매체는 전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외국인 폭풍 매수' 6월도 강세장 전망…증권가 "이것 담아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