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송윤아에 속내 털어놓은 김혜수…"영화제 드레스만 화제, 싫었다"

머니투데이
  • 이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3,403
  • 2023.03.24 00:01
  • 글자크기조절
/사진=유튜브 채널 'by PDC 피디씨' 영상
/사진=유튜브 채널 'by PDC 피디씨' 영상
배우 김혜수가 시상식에서 자신의 드레스에만 초점이 맞춰지는 것에 대해 속상한 마음을 털어놨다.

23일 유튜브 채널 'by PDC 피디씨'에는 '지금의 김혜수를 만든 것들. 송윤아 by PDC' 영상이 공개됐다.

이 영상에서 송윤아는 김혜수에게 "국민배우 김혜수는 어떻게 작품을 잘 고르냐. 작품을 보는 눈이 좋냐, 작품 복이 좋은 거냐"고 물었다.

이에 김혜수는 "사실 둘 다 있어야만 한다"며 "김혜수가 작품을 잘 본다는 건 최근이다. 딱 맞는 작품이 들어오지 않았던 시절이 굉장히 길었다"고 고백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by PDC 피디씨' 영상
/사진=유튜브 채널 'by PDC 피디씨' 영상
김혜수는 30대 때 상처받았던 기억이 있다며 "나름 똘똘하다고 하고 똘똘한 척은 하지만 시나리오 보는 눈이 없는 배우였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김혜수는 "시나리오를 보는 눈이라는 건 내가 좋은 시나리오를 만날 수 있는 베이스를 갖추는 데 얼마나 많은 공력을 들였느냐가 출발점인 것 같다"며 과거를 돌아봤다.

그는 "나는 그 베이스가 없었다. 실력도 안 됐고 나는 일찍 시작을 해서 연기력이 제대로 갖춰지지 않은 상태에서 많이 소모가 됐기 때문에 작업을 제대로 할 수 있는 역량이 있는 사람들은 굳이 내가 필요하지 않았다. 나보다 새롭고 잘하는 사람, 가능성 있는 사람이 많았다. 난 늘 뭔가가 애매한 사람이었다. 새롭고 신선하진 않지만 무언가를 뛰어넘는 배우는 아니었다"고 고백했다.

이어 "젊은 시절, 20~30대때 2 006년 영화 '타짜'를 만나기 전까지는 내게는 대부분 로맨틱 코미디, 가끔은 난데 없이 에로 장르가 들어왔다"며 "이런 장르를 무시하는 게 아니라 이 업계에서 배우로서의 나를 바라보는 시각, 객관적으로 검증된 나의 역량이 어떤 건지 보이더라"라고 말했다.

김혜수는 당시 자신에 대한 영화 기자, 관계자, 평론가들의 평가는 현실적이고 정확했다면서도 "그런데 한편으로는 '나 그래도 열심히 했는데 왜 이렇게 박하지?'라고 생각했다. 모든 일이 그렇다.근데 우리 일은 특히 그렇다. 힘들고 가슴 아픈 순간은 본인만 안다"고 고충을 털어놨다.

이어 "내가 시간을 어떻게 보냈느냐에 따라서 그 기회가 올 수도 있고 아무리 준비해도 평생 안 올 수도 있다. 그 부분에 있어 나는 운은 좋은 것 같다. 근데 끊임 없이 노력은 한 것 같다"고 덧붙였다.

/사진=유튜브 채널 'by PDC 피디씨' 영상
/사진=유튜브 채널 'by PDC 피디씨' 영상

또한 김혜수는 지난 30년간 사회를 맡아온 청룡영화제에 대해 언급했다.

김혜수는 "(당시) 내가 영화제에 초대 받는 일은 없었다"며 "우리나라 영화계 현주소가 무엇일지, 영화계 소식 알고 싶은 게 컸다. 그래서 사회를 시작한 게 그게 지금까지 왔다"고 밝혔다.

그는 "진행을 하면서 배우들이 수상 소감할 때 많은 걸 느낀다. 말을 잘해서가 아니라 가슴으로 느껴지는 게 있지 않나. 저 배우가 지금 저렇게 진심으로 소감을 말할 정도면 작품에 대해 어떤 태도였을지 많이 배웠다"고 청룡영화제를 통해 배운 점들을 전했다.

하지만 김혜수는 청룡영화제가 시작될 때마다 자신이 입은 드레스로 화제가 되는 것이 씁쓸했다고 고백했다.

김혜수는 "나는 한해를 이끌어간 영화계 인사들을 배우가 아닌 MC 자격으로 보는 거다. 20대 때인데 그날도 진행을 해야했다. 마음은 그렇게 먹었지만 매번 영화제 갈 때마다 마음이 굉장히 이상했다. 씁쓸했다. 김혜수 드레스에 대해 기사가 나가는 것도 싫었다. '내 속도 모르고' 싶었다. 나는 배우의 자격으로, 박수를 받고 초대받고 나간 게 아니지 않나"라며 속상한 마음을 털어놨다.

/사진=유튜브 채널 'by PDC 피디씨' 영상
/사진=유튜브 채널 'by PDC 피디씨' 영상

7년간 '대한민국 영화대상' 사회를 맡았던 송윤아 역시 김혜수 말에 깊이 공감했다.

송윤아는 "언니가 20대 때 느꼈던 마음을 나도 느끼면서 그 자리에 서 있었다"며 "내가 한 영화는 그 누구도 알아주지 않고, 작품적으로, 배우로서 주목받지 못했던 작품에 출연했는데 연말에 항상 영화제 MC로 그 자리에 서 있었다. 짧은 기간이었지만 그 씁쓸함이 뭔지 너무 잘 안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이번엔 테슬라다..."신고가 대박" 이차전지 심상찮은 기세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