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마약 난동' 전두환 손자 "폐 3시간 멈추고 온몸에 피멍…다신 안 해"

머니투데이
  • 김지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24 09:12
  • 글자크기조절
전직 대통령 고(故) 전두환씨의 손자 전우원씨가 유튜브 라이브 방송으로 지인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을 공개하고 있다./사진=전우원씨 유튜브 영상 갈무리
전직 대통령 고(故) 전두환씨의 손자 전우원씨가 유튜브 라이브 방송으로 지인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을 공개하고 있다./사진=전우원씨 유튜브 영상 갈무리
고(故) 전두환 전 대통령 손자 전우원씨가 마약 투약으로 병원에 이송된 지 일주일 만에 근황을 알렸다.

전씨는 24일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지난) 목요일 사람들이 집에 들어오고 얼마 안 돼 기절했고 3시간 이상 폐가 작동을 멈추고 기도가 닫혔다"며 "금요일에 눈을 떴을 때 목안 깊숙이 튜브가 넣어져 있었고 온몸은 피멍투성이었다"고 썼다.

이어 "오늘까지 비자발적으로 병원에 입원해 있다가 퇴원했다"며 "책임감 없는 행동으로 민폐를 끼쳐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했다. 그는 "걱정하지 말라"며 "다시는 이런 일이 없을 것이고 약물 사용도 안 하겠다"고 적었다.

전씨가 그동안 자신의 가족과 지인에 대해 올린 폭로성 게시물은 모두 지워진 상태다. 전씨 할아버지인 전두환씨, 아버지인 전재용씨와 함께 찍은 사진만 일부 남아 있다.

앞서 경찰은 전씨의 마약 등 범죄 의혹에 대해 입건 전 조사에 착수했다. 경찰 관계자는 지난 20일 "현재 입건 전 조사 상태로 현지 주재관을 통해 대상자 안전을 파악 중"이라고 밝혔다.

전씨는 지난 17일 오전 유튜브 생방송에서 마약 투약하는 모습을 생중계해 논란이 됐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손흥민 차별 없도록"···'개고기 금지 특별법' 6월중 발의된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