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지금이 반도체 바닥, 오히려 좋아" 삼성전자에 모이는 기대감

머니투데이
  • 박수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6,123
  • 2023.03.24 11:39
  • 글자크기조절

오늘의 포인트

/삽화=임종철 디자인기자
/삽화=임종철 디자인기자
반도체 업황이 바닥에 닿았다는 기대감에 삼성전자를 비롯한 반도체 관련주가 강세다. 증권가에서는 하반기 반도체 업황이 회복되며 실적이 개선될 것이라며 긍정적인 주가 전망을 내놓는다. 주가 변동성이 확대되면 매수 기회를 잡아야 한다는 의견도 나온다.

24일 오전 11시35분 기준으로 삼성전자 (72,200원 ▲1,300 +1.83%)는 전일 대비 400원(0.64%) 오른 6만2700원에 거래 중이다. 이달 한 때 5만원대 후반에 머물던 주가는 지난 17일부터 6만원대를 회복해 등락을 반복하는 양상이다. 올해 고점이던 6만5000원(1월27일)과 비교하면 3.53% 조정받았다.

삼성전자의 선전과 함께 반도체 소재와 장비 관련주도 강세다. 이날 한미반도체 (25,700원 ▼650 -2.47%)(13.08%), 유진테크 (31,550원 ▲50 +0.16%)(11.49%), DB하이텍 (63,300원 ▲2,600 +4.28%)(9.92%), 케이씨텍 (19,780원 ▼130 -0.65%)(6.50%), 동진쎄미켐 (37,700원 ▼950 -2.46%)(3.27%), 솔브레인 (235,000원 ▼500 -0.21%)(2.66%), 원익IPS (32,600원 0.00%)(0.75%), 한솔케미칼 (237,500원 ▲7,500 +3.26%)(1.19%)가 나란히 상승 중이다.

전날 뉴욕증시에서도 반도체 관련주가 강세였다. 뉴욕증시에서는 반도체 업황이 바닥에 닿았다는 기대감에 엔비디아(2.73%)와 마이크론 테크놀로지(5.45%)가 상승했다. 이에 반도체 대표주로 구성된 필라델피아 반도체 지수가 2.67% 상승하며 거래를 마쳤다.

증권가에서는 삼성전자를 비롯한 반도체주에 대해 긍정적인 전망을 내놓는다. 지난해부터 반도체 업황이 금리 인상과 글로벌 경기위축의 영향으로 악화됐지만 주가가 이미 악재를 충분히 반영한 상태라는 것이다. 올해 하반기 업황 개선이 예상돼 주가가 반등할 가능성이 있다는 판단이다.

김동원 KB증권 리서치본부장은 "올해 삼성전자 분기 실적은 2분기에 저점을 형성할 것"이라면서도 "하반기부터는 고객사의 재고감소와 메모리 반도체 업체들의 공급축소 효과가 점차 반영되며 점진적인 수급 개선이 전망된다. 실적 컨센서스 하향 조정도 1분기 실적발표 전후로 일단락될 전망"이라고 했다.

서승연 신영증권 연구원도 "삼성전자의 올해 2분기 영업이익은 반도체 부진 속 MX사업부의 계절적 빈자리가 부각되며 전분기 대비 22% 감소가 예상된다"면서도 "반도체 업황 부진에 대응해 메모리 후발업체들이 공급 조절을 진행 중이며 삼성전자도 자연 감산을 진행하고 있는 점이 긍정적"이라고 봤다.

반도체 주가의 6개월 선행성을 고려하면 주가의 추가 하락 위험은 제한적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서승연 연구원은 삼성전자에 대해 "디램(DRAM) 공급사들의 재고가 올해 1~2분기 정점을 형성한 후 하반기 감소세에 진입할 전망"이라며 "하반기 메모리 업황 회복과 실적 개선이 예상되는 가운데 주가 변동성 확대 시 비중 확대 전략이 유효하다고 판단한다"고 했다.

송명섭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주가 바닥 형성 후 반등과 재하락이 이어지는 모습은 반도체 주가 장기 업싸이클의 초기에 항상 나타나는 현상으로 경기선행지표와 반도체 업황 간의 시차가 6개월 이상 존재함에 따른 것"이라며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110,300원 0.00%) 주가 하락 시마다 매수로 대응하는 것이 여전히 적절한 전략"이라고 했다.

삼성전자의 투자 확대가 반도체 업종 전반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분석도 있다. 박유악 키움증권 연구원은 "삼성전자의 올해 메모리 반도체 투자금액은 33조~35조원으로 전년 대비 10~17% 증가할 전망"이라며 "투자 확대가 눌려있는 반도체 소재·부품·장비 업종의 주가 상승 모멘텀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손흥민 차별 없도록"···'개고기 금지 특별법' 6월중 발의된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