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캡틴'이 터트린 대포... 서준원 없어도 롯데 야구는 흘러간다 [창원 현장]

스타뉴스
  • 창원=양정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24 15:57
  • 글자크기조절
안치홍. /사진=롯데 자이언츠 제공
안치홍. /사진=롯데 자이언츠 제공
[창원=양정웅 스타뉴스 기자] 시범경기 연패와 뜻밖의 사건·사고로 인해 무거운 분위기로 경기에 임한 롯데 자이언츠. 그러나 남은 선수들의 활약 속에 연패를 끊었다.

롯데는 24일 창원NC파크에서 열린 NC 다이노스와 2023 KBO 리그 시범경기에서 6-5로 승리했다.

이날 경기 전까지 롯데는 올해 시범경기에서 좀처럼 힘을 쓰지 못했다. 지난 14일 사직 두산전에서만 8-4로 승리했을 뿐 나머지 경기에서는 이기지 못하며 5연패 수렁에 빠졌다.

여기에 전날에는 투수 서준원(23)이 미성년자를 대상으로 범법행위를 저질렀다는 사실이 뒤늦게 드러났다. 구단은 징계위원회를 열고 유·무죄 여부에 관계 없이 서준원을 전격 방출 조치했다.

롯데 더그아웃의 분위기는 무거웠다. 경기 전 선수들은 어두운 표정으로 훈련에 나섰다. 비가 흩날리던 경기장의 공기만큼이나 가라앉은 형상이었다.

사령탑도 마찬가지였다. 경기 전 브리핑에 나선 래리 서튼(53) 롯데 감독은 침울한 표정을 지었고, 가끔은 말을 이어가지 못할 정도였다. 서튼 감독은 "팀을 대표하는 감독으로서 KBO 리그를 사랑해주시는 많은 분들께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며 고개를 숙였다.

서튼 감독은 스프링캠프와 시범경기를 통해 꾸준히 기회를 부여했던 선수의 일탈에 실망감을 감추지 못했다. 그는 "개인적으로 많이 실망했다"며 "많은 코치들이 열정과 시간을 쏟았다. 더 좋은 선수가 되기 위해 투자를 했는데 이런 일이 있었다"고 밝혔다.

그렇게 시작된 경기, 롯데는 초반부터 분위기를 내줬다. 롯데 선발 찰리 반즈는 1회 말 서호철과 박건우에게 연속 안타를 맞으며 2사 1, 3루 위기를 자초했다. 여기서 손아섭의 우전안타와 박석민의 2타점 2루타가 나오면서 롯데는 1회에만 3점을 내줬다.

잭 렉스. /사진=롯데 자이언츠 제공
잭 렉스. /사진=롯데 자이언츠 제공
자칫 시작부터 흔들릴 수 있는 상황이었지만 롯데는 곧 추격에 나섰다. 3회 초 2사 후 롯데는 안권수의 볼넷과 안치홍의 내야안타로 득점권에 주자를 출루시켰다. 여기서 외국인 타자 잭 렉스가 오른쪽 담장을 넘어가는 동점 3점 홈런을 터트렸다. 이날 경기 전까지 타율이 0.105(19타수 2안타)에 불과했기에 더욱 의미가 있는 대포였다.

이어 5회에는 캡틴 안치홍이 투런 홈런을 폭발시키면서 롯데는 5-3 역전에 성공했다. 홈런 두 방으로 롯데는 끌려가던 분위기를 일순간에 뒤집었다.

롯데는 5회 말 박건우에게 솔로홈런을 허용했고, 6회에는 투수 최영환의 송구 실책이 나오며 5-5 동점을 허용하고 말았다. 하지만 위기는 오래가지 않았다.

7회 초 공격에서 롯데는 유강남의 몸에 맞는 공과 대주자 신윤후의 도루가 나오며 득점권 찬스를 맞이했다. 여기서 1번 안권수가 우익수 앞으로 굴러가는 안타를 만들어내며 2루 주자를 홈으로 불러들였다. 롯데가 다시 리드를 잡는 순간이었다.

앞서나가기 시작하자 롯데는 김도규(7회)-구승민(8회)-김상수(9회)를 차례대로 올려 리드를 끝까지 지켰다. 롯데는 서준원 없이도 경기를 잡아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테슬라 2배 속도에 탄성…텍사스 놀라게 한 SK 기술보니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