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두산밥캣, 美 물류 장비 전시회서 '밥캣 지게차' 첫선

머니투데이
  • 이세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24 10:02
  • 글자크기조절

지역별 브랜드 전략 따라 두산·밥캣 공동 전시

두산밥캣이 미국 현지시간 20일부터 23일까지 열린 물류 장비 전시회 ‘프로매트 2023’에 참가해 두산산업차량의 물류장비와 더불어 북미 등 지역에 출시 예정인 밥캣 지게차를 처음 선보였다. /사진제공=두산밥캣
두산밥캣이 미국 현지시간 20일부터 23일까지 열린 물류 장비 전시회 ‘프로매트 2023’에 참가해 두산산업차량의 물류장비와 더불어 북미 등 지역에 출시 예정인 밥캣 지게차를 처음 선보였다. /사진제공=두산밥캣
두산밥캣이 '밥캣' 브랜드로 북미 물류 장비 시장을 정조준하며 포트폴리오 확장에 나선다.

두산밥캣은 미국 일리노이주 시카고에서 열린 물류 전시회 '프로매트'(ProMat) 2023'에 참가했다고 24일 밝혔다.

전시장에 자리한 9개 제품 중 5개는 '밥캣 지게차'로 전시장에는 '두산'과 '밥캣' 두 로고가 나란히 걸렸다. 밥캣 브랜드가 건설이나 농업용 장비가 아닌 물류 장비 전시회에 등장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밥캣 지게차 데뷔의 배경에는 회사의 글로벌 브랜드 전략 재정립이 있다. 두산밥캣은 브랜드 포트폴리오를 재정비해 '두산'과 '밥캣' 두 브랜드로 지역별 공략에 나선다.

북미와 유럽 등 시장에서는 밥캣 브랜드를 확대한다. 지게차를 비롯한 물류 장비, 이동식 발전기 및 조명 장비를 포함한 포터블 파워 제품에 향후 밥캣 브랜드를 적용해 판매할 예정이다.

다만 두산 브랜드가 강력한 브랜드 파워를 구축하고 있는 지역에서는 기존의 강점을 살려 두산 브랜드를 이어간다. 지게차 제품에서 시장 점유율 1위를 차지하고 있는 국내가 대표적이다. 그 외에 중국과 인도·동남아시아 등에서도 두산 브랜드를 유지한다.

두산밥캣 관계자는 "최근 몇 년간 북미에서 밥캣 브랜드로 출시한 콤팩트 트랙터와 잔디깎이 장비가 빠르게 시장에 안착한 것을 보며 밥캣의 브랜드 파워를 다시 확인했다"면서 "뛰어난 품질을 지닌 두산 제품을 밥캣의 해외 포트폴리오에 추가해 외연을 확장하고 향상된 고객 경험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전기료 '찔끔' 인상 역부족…'44조 적자' 한전, 솟아날 구멍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