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치킨값 3만원 시대 열리나...교촌, 내달 3000원 전격 인상

머니투데이
  • 유엄식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0,046
  • 2023.03.24 10:31
  • 글자크기조절

4월 3일부터 치킨 메뉴 3000원 인상...원가상승 압력에 2021년 11월 이후 1년 5개월 만 인상

서울 시내 한 교촌치킨 매장 앞. /사진제공=뉴스1
서울 시내 한 교촌치킨 매장 앞. /사진제공=뉴스1
치킨값 '3만원 시대'가 눈앞에 왔다. 원가상승 여파로 영업이익이 급감한 교촌치킨이 내달 초 모든 제품의 가격을 3000원 올린다. 2021년 11월 가격을 올린 이후 1년 5개월 만에 다시 가격이 뛰는 셈이다.

24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교촌치킨은 내달 3일부터 순살, 부분육 등 모든 치킨 메뉴 가격을 3000원, 사이드메뉴 가격도 500원 각각 인상할 예정이다.

교촌치킨은 2019년 11월 7년 만에 가격을 최대 2000원 인상한 바 있다. 이에 따라 현재 교촌오리지날은 1만6000원, 교촌콤보는 1만9000원이며 허니콤보, 레드콤보, 레드윙 등 부분육 메뉴는 2만원, 순살치킨은 2만1000원으로 판매 중이다.

최고 인기 제품인 허니콤보, 반반콤보는 이번 가격 인상으로 2만3000원이 된다. 자체 배달료 3000원과 웨지감자, 절임무 등 사이드메뉴를 선택하면 3만원이 넘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가격 인상률은 약 15%로 평균 8%대였던 지난 인상분의 약 2배 수준이다.

교촌치킨이 전격 가격 인상에 나선 것은 원가 상승 압력으로 영업이익이 줄어들고, 경쟁사 bhc 치킨에 업계 1위 자리를 내어주는 등 대내외 경영난을 고려한 것으로 풀이된다.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지난해 교촌에프앤비의 개별 기준 매출은 4988억원으로 전년(4934억원) 대비 소폭 증가했지만, 영업이익은 279억원에서 29억원으로 10분의 1토막이 났다. 업계 최초로 개별 매출액 5000억원을 넘은 bhc치킨(5075억원)에 밀렸다. 2014년 BBQ를 밀어내고 업계 1위로 올라선 지 8년 만에 순위가 바뀌었다.

창업주 권원강 회장이 올해 초 3년 9개월 만에 경영에 복귀한 것도 이와 무관치 않다.

교촌에프엔비 관계자는 "누적된 비용 상승 부담으로 불가피하게 이번 가격 조정을 결정하게 됐다"며 "고객 여러분께 더 나은 품질과 서비스로 보답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교촌치킨 가격 인상에 따라 후속 업체들도 가격 인상이 이어질 지 주목된다. 2021년 11월 교촌치킨이 가격을 올린 뒤 bhc치킨 등도 가격을 인상한 바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손흥민 차별 없도록"···'개고기 금지 특별법' 6월중 발의된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